;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가상화폐 언급한 이유

SNS에 “NFT·메타버스란 든든한 형제 얻어”
사용처 및 투자처 생겨…거품경제 우려 불식 기대
  • 등록 2022-01-20 오후 3:44:21

    수정 2022-01-20 오후 9:24:57

(사진= 현대카드)
[이데일리 박철근 기자] “지금 가상화폐시장은 ‘네덜란드의 튤립 단계’를 지나가는 듯 하다.”

카드업계의 빅마우스, 큰 형으로 통하는 정태영(사진) 현대카드·커머셜 부회장이 가상자산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당장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시장에 거품이 끼었다고 보면서도, 향후 가능성은 무한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정 부회장은 지난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가상화폐시장은) 앞으로도 기복은 있겠지만 이제 ‘네덜란드의 튤립’ 단계는 지나가는 듯 하다”고 말했다. 네덜란드 튤립파동은 17세기 네덜란드에서 발생한 튤립의 알뿌리에 투기하면서 발생한 경제공황으로 사실상 최초의 거품경제 사례로 꼽힌다.

정 부회장은 가상화례를 ‘튤립파동’에 비유하면서 그동안 버블이 있었다고 본 것이다. 다만 그는 튤립파동과 달리 가상자산은 이 버블 단계를 잘 지나가면, 새로운 시장이 열릴 것으로 봤다. 대표적 예로 NFT(대체불가능토큰)와 메타버스가 가상화폐의 사용처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정 부회장은 “가상화폐는 NFT와 메타버스라는 든든한 형제를 얻었다”며 “가상화폐의 제대로 된 용처가 생겼다고 볼 수도 있고, 디지털문화와 디지털부동산 등에 분산투자할 기회가 생겼다고 볼 수도 있다”고 봤다.

현대카드는 금융회사 중 가장 먼저 가상화폐와 NFT, 메타버스를 연계한 사업을 시도해 주목을 끌어왔다. 지난해는 국내 게임기업 넥슨코리아와 국내 최초 게임사 전용 PLCC(사업자전용 신용카드) 출시를 합의했다. 정 부회장은 당시 “게임은 최근 세계적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메타버스 공간 가운데 하나로 협업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하는 등 메타버스와 NFT 등 신기술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지난해 말에는 메타버스를 활용한 송년회 ‘ㅎㅋ 파티’를 진행하기도 했다.

정 부회장은 신년 메시지에서도 “올해는 모든 산업이 테크놀로지라는 도구에 지배되고 있으며, 결국 기술을 가진 기업이 산업을 주도해 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