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불꽃축제' 3년만 개최…서울시, 교통통제·지하철 증회

8일 여의도서 '서울세계불꽃축제'
여의동로 및 여의상류IC 통제
지하철 5·9호선 증회, 여의나루역은 무정차
  • 등록 2022-10-06 오후 3:00:50

    수정 2022-10-06 오후 9:45:57

[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서울시 대표 가을축제인 ‘서울세계불꽃축제’가 코로나19 이후 3년만에 한국, 일본, 이탈리아 3개국의 참여로 오는 8일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개최된다.

이번 축제는 여의도 한강공원 멀티플라자에서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사전행사로 시민참여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본행사인 개막식 및 불꽃쇼는 오후 7시부터 8시 40분까지 100분간 펼쳐지고, 오후 8시 40분부터 9시 30분까지 50분간은 애프터 파티(DJ공연, 미디어쇼)가 펼쳐진다.

코로나19 이전 마지막 행사였던 2019년 행사에 80만명의 인파가 몰렸던 만큼, 오랜만에 찾아온 축제로 올해는 더 많은 시민이 관람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는 이에 교통, 청소, 화장실, 안전관리 등 각 분야별 지원 대책을 철저히 수립하고 시민 편의와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축제 지원에 나선다.

먼저 행사 진행과 안전보행을 위해 인근도로인 여의동로 및 여의상류IC가 통제된다.

지하철은 행사 시간을 전후하여 5호선과 9호선이 70회 증회해 운영한다. 특히 5호선 여의나루역은 승강장 포화시 무정차 통과한다. 아울러 승강장 질서유지를 위해 행사장 인근 16개 역사에 안전요원 200여명도 증원 배치한다.

보다 더 쾌적한 불꽃축제 관람을 위해 청소 및 위생대책을 수립하고 여의도와 이촌한강공원에 총 80동의 임시화장실을 추가 설치한다.

사고 없이 안전한 관람을 위해 종합안전본부를 운영하는 등 육지와 수상 모두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한다.

주용태 서울특별시 문화본부장은 “많은 시민들이 기다려온 서울세계불꽃축제를 3년 만에 개최하게 된 만큼, 모든 시민들이 축제를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각 분야별 촘촘한 지원대책을 마련했다”며 “축제를 찾는 시민여러분도 모두의 안전을 위해 서로 배려하고 안전수칙을 잘 지켜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