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7.20 18.46 (+0.58%)
코스닥 978.30 8.31 (+0.86%)

[마켓인]코로나 직격탄 CJ CGV, 또 `부정적` 꼬리표

한국신용평가, `A-`유지하며 등급전망 `부정적` 하향
작년 코로나 발생후 현재 2단계 강등된 상태
영화관람 수요 회복 미지수
  • 등록 2021-04-16 오후 6:07:41

    수정 2021-04-16 오후 6:07:41

△CJ CGV 주요 지표
[이데일리 김재은 기자] 한국신용평가는 16일 CJ CGV(079160)의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했다. 신용등급은 ‘A-’ 유지.

김수강 한신평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관람 수요 위축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최근 영업실적과 재무구조 등을 재검토해 15일 정기평가에서 등급전망을 부정적으로 조정했다”고 밝혔다.

등급전망 변경의 주된 이유는 △코로나19 영향에 실적부진이 장기화하면서 흑자전환 시기가 불확실해졌고 △유상증자, 신종자본증권 발행 등 자본확충에도 실질 재무부담은 여전히 높게 유지되고 있기 때문이다.

김 연구원은 “지난해 국내 영화관람 관객수와 매출액이 전년대비 약 70% 줄었고, 최근까지도 영화관람 수요 위축이 지속되고 있다”며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들을 비롯한 다수 상영작들은 개봉 연기, VOD및 OTT 서비스를 통한 공개를 결정하는 등 영화산업은 수요 급감 상황하에 콘텐츠 수급에도 어려움을 겪으며 실적 부진이 장기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 하반기 이후 할리우드 영화 배급이 본격화할 것으로 기대되지만 국내 코로나19 확산 지속 및 백신접종 계획 감안시 연내 영화관람 수요 회복 정도는 크지 않을 것이란 예상이다.

지난해 매출은 70% 감소한 5834억원, 영업손실은 2887억원에 달했다.

관람료 인상, 인건비 절감, 임차료 협상 등 고정비 절감안을 시행해 향후 매출 회복국면에서는 수익성 개선 효과가 기대되지만, 영화관람 수요 회복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당분간 부진한 영업실적이 지속될 것이란 분석이다.

김 연구원은 “지난해 코로나19 등으로 영업현금창출력이 크게 악화된 가운데 캐팩스, 순금융비용 증가 등으로 대규모 현금 부족이 발생해 유상증자(8월 2200억원), 신종자본증권 발행(10월 800억원, 12월 2000억원) 등으로 자본을 확충했고, 순차입금을 2조5000억원 수준으로 감축했다”면서도 “그러나 7516억원의 당기순손실이 발생하며 2020년말 부채비율이 1412.7%로 크게 상승하는 등 재무구조 악화가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신평은 지난해 4월 CJ CGV(당시 A+)를 등급감시대상(Watch list)에 올렸고, 6월과 11월에 연거푸 등급을 한 단계씩 하향한 바 있다.

한신평은 모니터링 포인트로 △백신접종 이후 영화관람 수요 회복 시점과 △코로나19 이후 할리우드 콘텐츠의 배급방식 및 글로벌 OTT플랫폼들의 국내 진출 시기 △실적 회복 여부, 만기도래 채무에 대한 대응 등을 꼽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