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립보건연구원,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제작 성공

'바이러스유사체' 기반 백신 후보물질 제작해
바이러스 복제 없이 면역반응 유도하는 형태로 안전
효능 입증되면 비임상·임상 등 실용화 연구 가능
  • 등록 2020-04-07 오후 1:38:22

    수정 2020-04-07 오후 1:38:22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방역당국이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을 만들어냈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코로나19 백신 플랫폼 중 하나로 바이러스유사체 기반 백신 후보물질 제작에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바이러스유사체는 유전물질이 없이 구조단백질로만 구성된 바이러스 입자로 인체 내에서 바이러스 복제가 일어나지 않고 면역반응만 유도하는 백신 형태를 말한다.

이번에 제작된 백신 후보물질은 국립보건연구원 자체 내부과제 성과로, 인플루엔자바이러스 구조단백질에 ‘코로나19 바이러스 스파이크(spike) 항원’을 탑재한 형태의 바이러스유사체 백신 후보물질로 보고됐다. 바이러스유사체 기반 백신은 바이러스 복제가 일어나지 않아 안전하며, 상용화된 백신으로는 인유두종바이러스 백신이 있다.

국립보건연구원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백신 허가를 취득한 바 있으며, 인플루엔자 범용백신 개발과 신·변종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다양한 백신 플랫폼 개발에 장기간 지속적으로 투자한 결과 이번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을 신속하게 제작할 수 있었다고 평가하고 있다.

또한 국립보건연구원은 민·관 협력으로 합성항원(서브유닛)백신 등 후보물질도 신속하게 개발하고 있으며 실험동물에서 다양한 백신후보물질의 효능도 분석·평가할 계획이다. 합성항원(서브유닛) 백신은 면역반응을 유도할 수 있는 병원체의 일부 단백질(항원)만 유전자재조합 기술로 합성해 제조한 백신으로 감염의 우려가 적고 안전성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국립보건연구원은 효능이 입증된 후보물질이 선별되면 해당 연구들의 성과를 이어받아 비임상·임상시험 등 실용화 연구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김성순 국립보건연구원 감염병연구센터장은 “백신 개발은 기초 개발부터 임상시험까지 오랜 기간이 소요되나, 향후 비임상과 임상 수행 과정에서 국내 연구기관과 산업계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신속한 코로나19 백신 자급화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이영훈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