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2022]“백색가전은 고인돌됐다”…17만가지 색상 바꾸는 LG 냉장고

LG오브제컬렉션 보다 한단계 업그레이드
음식 보관 냉장고에서 공간 가전으로 확장
다양한 음원과 조합하면 '나이트클럽'도 가능
  • 등록 2022-09-01 오후 5:00:00

    수정 2022-09-01 오후 9:35:28

[베를린(독일)=이데일리 김상윤 기자] ‘백색가전이 이젠 고인돌(역사) 됐다.’

LG전자가 17만 가지로 색상을 바꿀 수 있는 신개념 냉장고를 고객 취향이 까다로운 유럽에서 선보였다. 초기에 흰색으로 출시됐던 냉장고가 메탈소재, 베이지, 그린, 핑크 등 컬러가전으로 변화하다 이제는 수만가지 색상으로 수시로 바꿀 수 있는 ‘공간 가전’으로 탈바꿈한 셈이다.

LG전자는 2~6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2022에서 수시로 색상을 바꿀 수 있는 냉장고 ‘LG 디오스 오브컬렉션 무드업’을 최초로 공개했다.

기존 LG 오브제컬렉션, 삼성 비스포크는 과거 백색가전과 달리 고객 취향에 맞춰 냉장고 색상을 선택할 수 있었다. 새로운 가전을 구입해 인테리어 변경이 필요하면 냉장고 패널을 바꿀 수도 있다. ‘무드업’ 제품은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갔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LG씽큐’앱에서 터치만 하면 원하는 컬러를 바로 냉장고에 적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비결은 LED광원에 있다. LG전자는 LED광원으로부터 유입된 빛을 고르게 확산하는 도광판을 냉장고 도어 표면에 적용했다. 신제품의 기본 색상은 상칸은 룩스 그레이, 하칸은 룩스 화이트이지만, 빛을 쏘면 도어 상칸에는 22종, 하칸에는 29종의 컬러로 바꿀 수 있다. 도어가 4개인 상냉장, 하냉동 냉장고는 총 17만개가 넘는 색상 조합이 가능하다.

모델이 LG 씽큐 앱에서 터치만으로 냉장고 색상을 변경하고 있다. (사진=LG전자)
고객이 제품 정면에 팔 길이 이내로 다가가면 미리 설정된 색상으로 점등된다. 한 번 색상이 들어오면 30분간 유지된 후 자동으로 꺼진다. 색상유지 시간은 30분까지 5분 단위로 설정할 수 있다. LG전자는 무드업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 LED와 도광판의 구조 설계를 포함해 도어에 빛의 사각지대를 없앤 베젤리스 패널, 패널에서 발생한 열을 방열시키는 기술 등 약 48건의 신규 특허를 출원했다.

여기에 상냉장 하냉동 냉장고에는 블루투스 스피커를 탑재해 티타임, 생일파티 등 상황에 맞춰 음원도 들을 수 있다. 신나는 음악에 맞춰 냉장고의 다양한 컬러가 변경되면 나만의 ‘나이트클럽’도 꾸밀 수 있는 셈이다.

LG전자가 LG 씽큐(LG ThinQ) 앱에서 냉장고 색상을 변경해 분위기까지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신제품 ‘LG 디오스 오브제컬렉션 무드업’을 공개했다. LG 씽큐 앱에서 선택한 테마 색상이 냉장고에 적용된 모습. (사진=LG전자)
LG전자는 철저한 ‘고객경험’ 강화라는 목표 아래 이 제품을 개발했다. 냉장고를 오래 사용해 색상에 싫증을 느끼거나, 이사한 집의 인테리어와 냉장고 색상이 어울리지 않을 때 새로 제품을 사야 하는 고객의 ‘니즈’를 고려해 새로운 공간 가전을 제시한 셈이다. 류재철 LG전자 H&A 사업본부장(부사장)은 “LG디오스 오브제컬렉션 무드업은 철저하게 고객 관점에서 치열하게 고민한 끝에 탄생한 제품”이라며 “공간가전과 UP가전의 정점인 신제품을 통해 분위기까지 업그레이드하는 차원이 다른 고객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물론 LED로 빛을 쏘는 만큼 전기요금 부담은 있다. LG전자는 기존 동급 냉장고보다 한달에 2700원 가량 전기요금이 늘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속형 소비자보다는 프리미엄을 노리는 고소비층을 노린 제품인 셈이다. LG전자는 신제품을 이달 중 국내 출시하고 내년부터 해외시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가격은 미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