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0.79 27.14 (-0.83%)
코스닥 1,010.99 4.89 (-0.48%)

아마존, 유럽서 개인정보 침해로 5000억 과징금 예고

룩셈부르크 당국 제안…EU 확정 시 역대 최대
  • 등록 2021-06-11 오후 8:33:58

    수정 2021-06-11 오후 8:33:58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사용자 개인정보를 침해한 혐의로 5000억원에 달하는 과징금을 부과받을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룩셈부르크 규제당국은 유럽연합(EU)의 일반개인정보보호법(GDPR)을 위반한 아마존에 과징금 4억2500만달러(약 4726억원)를 부과할 것을 제안했다.

WSJ는 룩셈부르크 당국이 제출한 안건이 시행되려면 다른 EU 회원국의 동의를 받아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과징금 액수가 변경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번 과징금은 지금껏 GDPR을 위반한 혐의로 기업에 부과된 과징금 중 최대 규모다.

GDPR에 따르면 개인 정보를 침해한 기업에는 연 매출의 최대 4%에 해당하는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다. 이번에 아마존에 제시된 금액은 지난해 매출 3860억달러(약 429조2천억원)의 0.1%에 불과해 과징금 규모는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한편 앞서 프랑스는 2019년 1월 개인정보 제공 동의 절차에서 투명하고 용이한 접근을 보장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구글에 과징금 5천만 유로(약 676억원)를 부과한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