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설 '택배대란' 눈앞…노조, 이재현 CJ 회장 자택서 시위 예고

대한통운 노조 "사측, 대화 테이블 안 나와"
18일 이재현 회장 자택서 단식 투쟁 예고
타사 기사 "CJ 물량 넘어오면 배송 보이콧"
정부, 설 특별관리로 현장에 1만명 투입
  • 등록 2022-01-17 오후 4:41:29

    수정 2022-01-17 오후 9:08:26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 CJ대한통운본부(택배노조) 총파업이 3주를 넘긴 가운데 노조와 사측 간 공식 대화 무산으로 파업 장기화가 가시화됐다. 노조가 18일 이재현 CJ그룹 회장 자택 앞 등에 모여 단식 투쟁을 예고하면서 노사 갈등이 벼랑 끝으로 내몰리게 됐다. 일부 지역에서 타 택배사들이 CJ대한통운(000120) 물량 배송 거부 움직임을 보이면서 설 연휴 택배 배송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17일 서울 송파구 동남권물류단지에 택배물품들이 쌓여있다. (사진=뉴스1)
택배노조는 17일 오후 서울 중구 CJ(001040)그룹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4일 CJ대한통운에 설 택배대란을 막기 위해 오늘 오후 1시까지 대화에 나설 것을 제안했지만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며 “노조는 설 택배대란을 막기 위해 최후의 방법으로 이재현 회장 집 앞에서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노조는 14일부터 진행 중인 국회 앞 단식농성장을 18일부터 이 회장의 자택 앞으로 옮긴다. 아울러 지역 조합원 약 2000여명이 상경해 방역지침상 집회 인원수 기준인 299명으로 쪼개 한강 다리 등 서울 곳곳에서 농성을 펼칠 계획이다.

노조 관계자는 “설 특수기 국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CJ대한통운에 계속 대화를 제안해 왔으며 지난, 14일 기자회견을 통해 17일 오후 1시까지 대화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며 “설 대란을 막기 위한 최후의 수단으로 이 회장과 직접 담판을 지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사 대치가 평행선을 그리면서 2주 남은 설 연휴를 앞두고 택배 대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택배 파업 주요 지역인 경기·영남권의 한진·롯데·우체국·로젠택배 등 기사들이 CJ대한통운에서 소화가 안 되는 물량이 대리점으로 넘어올 시 배송을 거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기 때문이다.

실제 총파업 초반 하루 40만개 택배가 배송에 차질을 빚었고, 최근까지도 일부 지역 택배접수 중단과 비노조 및 직영 택배기사 투입 등 노력에도 하루 20만개가 여전히 배송에 차질을 빚고 있다. 보통 설 연휴 택배 물량은 평시 대비 50% 이상 급증하기 때문에 배송 차질을 빚는 택배 물량은 다시 늘어날 수 있다.

한편 정부는 17일부터 한 달간을 ‘설 명절 특별관리기간’으로 지정해 택배현장에 약 1만명의 추가 인력을 투입하는 배송대책을 운영하기로 했다. CJ대한통운 노조 파업에 따른 소상공인과 소비자 피해를 최소화하고 택배 종사자의 과로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지난달 28일 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 조합원 1650명(전체 조합원의 8%)은 택배요금 인상분의 재분배와 함께 부속합의서 주요 내용 철회를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한 바 있다. 노조는 택배 분류작업 대체 인력 등을 위해 택배요금을 170원 인상했지만 CJ대한통운이 이중 50원 가량만 할애하고 나머지는 사측 이윤으로 챙기고 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CJ대한통운은 실제 인상분은 140원으로 수치 자체가 틀린 데다 택배요금이 인상되면 일정 비율로 택배기사들에 지급되는 수수료 또한 많아지기 때문에 사측만 이윤을 챙긴다는 택배노조의 주장을 이해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