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부총리 사퇴론 선긋기 “서울서 국회 일정 준비 중”

9일 상임위 보고 예정...'만 5세 입학' 등 성토 예상
  • 등록 2022-08-08 오후 4:12:05

    수정 2022-08-08 오후 4:12:05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사진=교육부 제공)


[이데일리 신하영 기자] 교육부가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에 대한 사퇴론을 일축했다. 박 부총리가 오는 9일로 예정된 국회 업무보고를 준비하고 있다는 것.

교육부 고위관계자는 8일 “부총리의 사퇴론에 대해 들은 바가 없다”며 “현재 내일 있을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 업무보고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도 박순애 부총리에 대해 “현재 내일 있을 국회 상임위 현안 보고를 준비 중”이라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전 도어스테핑(약식 기자회견)에서 인적쇄신에 대한 질문을 받고 “국민적 관점에서 문제를 점검하고 필요한 조치가 있으면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일부 매체에선 박 부총리의 사퇴 가능성을 보도했다. 하지만 박 부총리는 현재 서울에서 9일로 예정된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선 박순애 부총리가 꺼내든 ‘만 5세 입학’ 정책에 대한 비판이 쏟아질 전망이다. 특히 국민 다수가 이를 반대하는 상황에서 여론수렴 없이 시행 시점을 2025년으로 제시한 점도 경솔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외국어고에 대해서도 현 정부가 고교 교육의 다양성을 표방하고 있음에도 폐지 가능성을 언급, 논란을 부추겼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