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나은행, '직장인 마통' 한도 1억5000만원 복원…다른 은행은?

"신용대출 투기적 수요 감소"
KB·신한·우리 "상향 계획 없어"
  • 등록 2022-01-25 오후 4:53:43

    수정 2022-01-25 오후 9:05:50

[이데일리 서대웅 기자] 지난해 정부의 가계대출 규제로 주요 시중은행들이 한도대출(마이너스통장) 한도를 일제히 5000만원으로 축소 운용 중인 가운데, 하나은행이 가장 먼저 한도를 이전 수준으로 복원하기로 해 눈길을 끈다.

(사진=하나은행)
25일 하나은행은 이날 오후 6시부터 직장인 전용 대표 신용대출 상품인 ‘하나원큐신용대출’의 마이너스통장 한도를 연소득 범위 내에서 최대 1억5000만원으로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외 7개 신용대출의 마이너스통장 한도도 각각 이전 수준으로 복원한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강화와 연소득 범위 내 대출 취급 등 조치로 신용대출의 투기적 수요가 감소했다”며 “연중 체계적인 관리를 통한 효율적 가계대출 운용이 가능해짐에 따라 마이너스통장 대출 한도를 복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하나은행을 비롯해 주요 시중은행들은 지난해 8월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관리 강화 주문에 따라 마이너스대출 한도를 1인당 최대 5000만원으로 일제히 제한했다.

하나은행이 한도 상향에 나섰지만 다른 주요 은행들은 재조정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 측은 “마이너스통장 한도 복원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정부의 가계대출 총량규제에 맞춰 실수요자의 건별대출 위주로 판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실상 마이너스통장 한도는 현 수준을 유지하겠다는 뜻이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최근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 때 마이너스통장에서만 7조원이 급증하는 등 투기적 수요가 줄었다고 보기 어렵다”며 “시장 상황을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개별 은행의 개별 대출상품 운용과 관련해선 은행들이 제출한 가계대출 관리 계획에 따라 자체적으로 판단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