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9.32 24.68 (+0.77%)
코스닥 991.13 3.36 (+0.34%)

오세훈 “4·7재보궐 재현된 듯…새 지도부 축하”

"중도층과 2030세대 공감 얻어내길"
  • 등록 2021-06-11 오후 8:50:22

    수정 2021-06-11 오후 8:50:22

사진=이데일리 제공.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1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새로운 지도부의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전당대회 과정을 지켜보는 내내 두 달 전 치러진 4·7 재·보궐 선거가 재현된 것 같았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번 선거 결과는 뛰어난 개인에 대한 기대라기보다 국민의힘, 나아가 대한민국이 변하기를 바라는 국민의 염원이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당대표 경선을 앞두고 신진 의원들의 바람이 불자 오 시장은 새로운 변화에 대한 기대를 드러내기도 했다. 지난달 오 시장은 본인 SNS에서 “유쾌한 바란을 꿈꾸겠다”며 “경륜의 안정감의 대선후보와 호흡하며 대중의 기대감을 충족시킬수 있는 매력적인 당대표가 선발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날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에서 1위를 차지한 이준석 대표는 오 시장과 함께 2017년 바른정당에 몸담았으며, 오 시장이 올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섰을 때 캠프 뉴미디어본부장을 맡을 정도로 인연이 깊다.

오 시장은 “전당대회는 신선한 바람에서 시작했고 그 바람은 청량했다”며 “새 지도부와 함께 난관을 헤쳐나갈 준비가 됐다. 이제 막 우리 당에 눈길을 주기 시작한 중도층과 2030 세대의 공감을 얻어내고 국민의 사랑을 받는 당으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