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4.52 18.8 (-0.6%)
코스닥 962.50 4.22 (-0.44%)

1급 발암물질 술…암 앞에 약주란 없어 금주해야

구강인두암, 후두암, 식도암, 간암, 대장암, 직장암, 유방암 발병과 직접적 연관
하루 한 잔 가벼운 음주에도 발병 위험 증가
  • 등록 2019-03-21 오후 2:04:12

    수정 2019-03-21 오후 2:04:12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매년 3월 21일은 ‘암 예방의 날’이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술의 주성분인 알코올을 1급 발암물질로 지정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의 음주행태는 여전히 개선되고 있지 않아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전용준 다사랑중앙병원 내과 원장은 “흔히 하루 한두 잔의 술은 건강에 좋다는 인식이 사회 전반에 깔려 있어 술을 마시면 암에 걸릴 수 있다는 사실을 간과하는 경향이 있다”며 “보통 알코올이 일으키는 대표적인 암으로 간암을 떠올리지만 구강인두암, 후두암, 식도암, 대장암, 직장암, 유방암 등 6가지 암과도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하루 1잔의 가벼운 음주에도 암 발병위험이 구강인두암 17%, 식도암 30%, 유방암 5%, 간암 8%, 대장암은 7%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지난 2016년 보건복지부는 ‘술은 하루 2잔 이내로만 마시기’로 돼 있는 기존의 암 예방 수칙을 10년 만에 ‘하루 한두 잔의 소량 음주도 피하기’로 개정한 바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음주율은 날로 증가하는 추세다. 21일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2017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에 따르면 19세 이상 성인의 월간 음주율(최근 1년간 한 달에 1회 이상 음주)은 지난 2017년 62.1%로 사상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또한 남자 2명 중 1명(52.7%), 여자 4명 중 1명(25%)은 월 1회 이상 폭음(한 번의 술자리에서 남성의 경우 7잔 이상, 여성은 5잔 이상 음주)을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뿐만 아니라 국립암센터가 암 예방 10대 수칙의 항목별 실천율을 조사한 결과에서는 ‘하루 1~2잔의 소량 음주도 피하기’의 실천율이 2007년 69.1%에서 2016년 56.4%로 오히려 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용준 원장은 “술을 마시면 알코올이 흡수, 분해되는 과정에서 ‘아세트알데히드’라는 독성 발암물질이 생성된다”며 “소량의 음주로도 암을 유발할 수 있는 만큼 음주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음주와 흡연을 모두 하고 있다면 암 발병위험은 훨씬 더 커진다. 최근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흡연자이면서 술을 마시는 사람은 비흡연자이면서 비음주자인 경우보다 식도암 발병위험이 최대 5.6배에 달했다. 전 원장은 “음주와 흡연은 같이 하면 할수록 알코올과 담배에 섞인 발암물질이 서로 상승작용을 일으켜 위험도를 높인다”며 “특히 식도와 구강, 인후두 부위는 음주와 흡연시 직접 닿는 곳이기 때문에 암에 더 노출되기 쉽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나라에서 한 해 3천 명 이상이 음주로 인해 암이 발생하고, 1천 명 이상이 음주로 인한 암으로 사망하고 있다”며 “암은 잘못된 습관이 쌓여 발생하는 생활습관병이므로 건강을 위협하는 음주습관이 있다면 더 늦기 전에 바로잡아 암의 위험으로부터 벗어나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세계보건기구에서 술의 주성분인 알코올을 1급 발암물질로 지정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의 음주행태는 여전히 개선되고 있지 않아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사진=다사랑중앙병원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