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60.81 5.76 (+0.24%)
코스닥 807.98 4.72 (-0.58%)

전남 구례 계곡서 피서객 구조하던 소방관 1명 숨져

구조 작업 중 물에 휩쓸려 병원 이송 뒤 숨져
  • 등록 2020-07-31 오후 5:15:13

    수정 2020-07-31 오후 5:15:13

[이데일리 최정훈 기자] 전남에서 피서객을 구조하던 소방관 1명이 숨졌다.

31일 소방청은 이날 오후 4시 순천소방서 산악119구조대 소속인 김모(28) 소방교가 숨졌다고 밝혔다.

김 소방교는 이날 오후 2시 49분쯤 전남 구례군 토지면 외곡리에 있는 피아골 계곡에 사람이 빠졌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이후 피서객의 구조작업을 진행하던 중 오후 3시 18분쯤 계곡물에 휩쓸렸다. 김 소방교는 18분 후인 오후 3시 36분쯤 구조된 뒤 구례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오후 4시 결국 숨졌다.

구례군은 소방서 미설치 지역으로 순천소방서에서 관할하고 있다. 소방청은 피서객 1명에 대한 수난고조 작업 중 안전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