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집단감염 '3번→6번→83번→29번'…초기 관리 '허점'

종로서 6명 집단감염…첫 감염원 불명 29번 환자
29번 노인복지관 접촉자인 83번, 6번과의 연결고리 찾아
명륜교회서 같은 시간 83번과 6번 접촉 가능성 커
83번은 6번의 접촉자 관리 안돼…'허점' 지적
  • 등록 2020-02-21 오후 3:54:40

    수정 2020-02-21 오후 3:54:40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종로에서 6명의 ‘코로나19’ 확진자를 낸 감염원 불명 집단발병의 연결고리가 6번 환자와 ‘명륜교회’인 것으로 확인됐다.

29번 환자는 국내 첫 감염불명 환자로 해외 여행 이력이 없고 확진자의 접촉자도 아니기 때문에 보건당국을 긴장시켰던 확진자 중 하나다. 특히 29번 환자와 관련해 6명의 확진 환자가 나오며 종로구의 지역감염 확산 우려도 컸다.

보건당국은 29번 환자의 발병일 전 14일의 행적을 추적하며 ‘종로노인종합복지관’을 유력한 감염원 접촉 장소로 봤다. 그리고 이곳의 이용자를 전수조사 하는 중 29번 외에도 56번(45년생, 남성), 83번(44년생, 남성), 136번(36년생, 남성) 등이 연관이 있다는 것을 알아냈다.

4명의 환자들은 모두 동일한 시간대에 복지관 내 식당을 이용했으며 1번이 아닌 2~3번의 식사를 함께한 것으로 보건당국이 확인했다.

보건당국은 이들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하던 중 83번 환자가 6번(64년생, 남성) 환자가 1월 26일 방문했던 종로구 소재 교회(명륜교회)를 동일한 시간대에 방문한 것을 찾아내며 유력한 감염원을 발견했다.

현재 보건당국은 83번 환자가 6번 환자로부터 감염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6번 환자는 3번 환자와 강남 소재 한일관에서 식사를 한 후 감염되며 국내 첫 2차 감염자가 된 확진자다.

그러나 6번 환자 역학조사 과정에서 83번 환자는 당시 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았기 때문에 초기 접촉자 관리와 방역에 허점이 있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특히 두 사람은 서로를 모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교회 본당의 CCTV와 환자 동선 등을 통해 밀접 접촉자를 파악했지만 화장실 등 다른 공간에서 접촉했을 가능성까지는 판단하기 쉽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종로구에서 발병한 나머지 환자들은 증상 발현일을 고려하면 보건당국은 29번 환자(2월 5일 발현)와 56번 환자(2월 5일경 발현), 136번 환자(2월 1일경 발현)는 종로노인종합복지관에서 83번 환자에게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30번 환자(52년생, 여성)는 29번 환자의 배우자로, 29번째 환자로부터의 감염됐을 가능성이 크며 112번 환자(41년생, 여성)는 136번 환자의 배우자로 ,136번째 환자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40번 환자(43년생, 남자)의 배우자가 새롭게 감염된 것으로 20일 확인(121번 환자, 20일 16시 발표 서울(성동구) 발생 1명)됐으며 현재 서울의료원에 격리 입원 중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