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 개인별 음악추천에 티켓사업까지..플랫폼으로 변신

MLCP(Music Life Connected Platform) 론칭 1주년 미디어 간담회 개최
멜론, 뮤직서비스 플랫폼을 넘어 ‘K컬쳐 상생 플랫폼’으로 진화
  • 등록 2015-10-12 오후 5:18:12

    수정 2015-10-12 오후 5:18:12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음악사이트 멜론(대표 신원수, www.melon.com)이 서울 삼성동에 위치한 인터컨티넨탈 코엑스에서 ‘멜론 빅데이터 개방 1주년’ 기자간담회를 12일 열고, 2014년 6월 이뤄진 ‘멜론 자산(빅데이터) 공개’의 취지와 1년간 성과, 향후 사업 방향을 공개했다.

지난해 멜론은 10년간 구축해 온 2800만 고객의 소비 이력과 활동 내역이 포함된 빅데이터를 아티스트(기획사)에 공개하고 고객에게 개인별 큐레이션 및 스타커넥션 서비스를 지원해 차별화된 음악 향유의 기회를 제공하는 ‘MLCP(Music Life Connected Platform)’을 론칭했다.

음악 콘텐츠 생산자가 멜론 자산인 빅데이터를 열람하고, 마케팅 수단으로 활용 가능한 상생 플랫폼을 마련한 것이다.

이를 위해 멜론은 MLCP 론칭 당시 아티스트 마케팅 플랫폼인 ‘파트너센터’를 구축하고 꾸준한 기술 개발을 통해 올해 7월 ‘모바일 파트너센터’까지 선보였다. 파트너센터를 통해 생산되는 콘텐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에 맞춰 타겟 고객에게 선별적으로 전달된다.

또한 차별적 콘텐츠 추천 매커니즘 마련해 글로벌 트렌드보다 앞선 개인별 큐레이션 서비스 및 스타 커넥션을 실현했다. 멜론 고객은 감상 이력, 멜론 내 활동 내역에 따라 아티스트별 팬 지수를 수치로 확인하고 맞춤형 곡/콘텐츠/MD 상품 등 차별화된 큐레이션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이는 업계 글로벌 변화보다 한발 앞선 시도이다.

현재까지 612개 연예기획사와 2만 2천명의 아티스트가 파트너센터에 등록해 이용 중이다.

이 가운데 79.3%는 그 동안 미디어에서 쉽게 접할 수 없던 아티스트이다. 이 같은 결과는 생산자와 소비자로부터 콘텐츠가 자발적으로 생산 및 공유되는 인프라가 구축, 플랫폼 내 콘텐츠가 풍성해졌다는 측면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소외됐던 인디뮤지션들이나 해외 팝 아티스트들도 혁신적인 방법으로 팬과 소통하고 있어 고객이용가치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지난 1년간 MLCP는 이용에 제약이 없는 플랫폼으로써 다채로운 정보와 콘텐츠 생산을 유도해 이용자의 콘텐츠 감상 방식 변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이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멜론은 올해 모바일 팬 커뮤니티 ‘멜론아지톡’, 스타커넥션을 바탕으로 한 MD몰 ‘멜론쇼핑’, 이용자 참여 UGC 플랫폼 ‘멜론쇼윙’을 선보이며 스타커넥션 강화에 나섰다.

멜론은 음악 업계 에코시스템 정착과 공연문화를 선도하는 ‘멜론티켓’, 아티스트 편의 증진을 위한 ‘파트너센터의 고도화’, MLCP 완성형 모델인 ‘멜론 모바일 4.0’ 등을 빠른 시일 내 선보일 계획이다.

신원수 로엔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는 “멜론의 MLCP는 음악 콘텐츠의 가치와 경쟁력을 향상시키는 성과를 보였다”며 “중장기적인 멜론의 목표는 이해관계자의 가치 증진시킬 수 있는 수익 모델 창출과, 진화한 큐레이션 서비스로 고객에게 차별화된 음악 감상의 경험을 선사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빅데이터 분석 기술과 접목 서비스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