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우크라이나 생방송 중 폭발음 들리자 방탄조끼 착용

  • 등록 2022-02-24 오후 2:47:52

    수정 2022-02-24 오후 3:09:00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우크라이나 현지에 있는 미국 CNN 기자가 폭발음을 듣고 서둘러 방탄조끼를 착용하는 모습이 생방송을 통해 고스란히 전해졌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각) 우크라이나 동부에 대한 특별 군사작전을 선포했다.

이 가운데 이날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서 현지 상황을 전하던 매튜 챈스(Matthew Chance) 특파원은 도시 인근에서 큰 폭발음이 들리자, 뒤를 돌아보는 등 두리번거리다 이내 바닥에 있던 방탄조끼를 서둘러 입었다. 그의 한 손에는 헬멧도 들려 있었다.

CNN은 급박한 현지 상황을 전해주는 이 장면을 주요 뉴스로 배치하기도 했다.

사진=CNN 방송 캡처
닐 아우어 기자도 트위터를 통해 “3분간 키예프 크레스케타이크에 있는 내 아파트에서 2번의 폭발음이 들렸다”고 전했다.

CNN은 후속 보도를 통해 키예프뿐만 아니라 북동부의 제2도시 하르키프와 라마토르스크, 드니프로 등 7곳에서 기자와 목격자들이 폭발음을 들었다고 전했다.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과 스푸트니크 통신은 국방부가 우크라이나 군사 시설을 정밀 타격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고정밀 무기를 이용해 우크라이나의 군사 기반시설을 공격 중”이라면서 “고정밀 무기에 의해 군사 기반시설과 방공체계, 군사공항, 우크라이나 항공기 등이 망가졌다”고 전했다.

다만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도시를 겨냥한 미사일 공격이나 포격을 진행하지 않는다”면서 “우크라이나 민간인들을 위협하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강조했다.

사진=CNN 방송 캡처
푸틴 대통령은 이날 새벽 군사작전 개시를 선언했고, 직후 우크라이나 도시 곳곳에서 연쇄적인 폭발음이 들렸다.

이와 관련해 CNN은 키예프 인근에서 들린 폭발음은 미사일 공격 때문이라고 우크라이나 내무부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푸틴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전면적인 침공에 나섰다”며 “평화로운 우크라이나 도시들이 공격받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는 침략이며 우크라이나는 스스로 방어에 나서 승리할 것”이라며 “세계적으로 푸틴을 막을 수 있고, 막아야 한다. 지금은 행동할 때”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