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5.24 2.34 (-0.07%)
코스닥 1,037.03 0.77 (+0.07%)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라면 값 '도미노 인상' 예고..관련株는 오름세

13년 만에 가격 인상 결정..진라면 등 평균 11.9% 올려
"원자재 가격·인건비 상승으로 가격 인상 불가피"
업게 내 '라면 가격 인상 도미노' 전망
  • 등록 2021-07-16 오후 9:04:09

    수정 2021-07-16 오후 9:04:09

[이데일리TV 김종호 기자] 16일 이데일리TV 빅머니 1부 ‘뉴스 in 이슈’에서는 오뚜기가 13년 만에 라면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오뚜기는 다음달 1일부터 자사 라면 제품의 가격을 평균 11.9% 올릴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오뚜기가 라면 가격을 인상하는 것은 2008년 4월 이후 13년 4개월 만이다.

제품별로는 오뚜기 대표 라면인 진라면의 가격 인상률이 가장 높았다. 진라면은 봉지당 684원에서 770원으로 12.6% 오른다. 또 스낵면은 606원에서 676원으로 11.6%, 육개장은 838원에서 911원으로 8.7% 인상된다.

오뚜기 측은 최근 밀가루 등 식품 원자재 가격과 인건비 등의 상승으로 가격 인상이 불가피했다는 입장이다. 실제 오뚜기는 라면뿐만 아니라 연초부터 오뚜기밥과 컵밥, 죽, 캔참치, 냉동피자 등의 제품 가격을 줄줄이 인상했다. 완제품뿐만 아니라 소스류와 기름, 분말류 등 대부분 제품의 가격을 일제히 올렸다. 밀가루를 포함한 거의 모든 식품 원자재 가격이 오른 만큼 제품 가격을 유지할 수 없었다는 게 오뚜기 관계자의 설명이다.

한편 오뚜기의 라면 가격 인상 소식이 전해지자 15일 라면 관련 주의 주가가 일제히 상승하는 모습이었다. 업계의 가격 인상 도미노가 실적 상승 기대감으로 이어지면서 주가를 끌어올린 셈이다.

실제 오뚜기 주가는 15일 기준 전일 대비 5.68% 상승한 55만8000원에 장을 마쳤다. 농심 주가도 7.98%, 삼양식품도 6.26% 올랐다. 라면뿐만 아니라 다른 식품 가격 인상 가능성도 제기되자 대상과 오리온, 풀무원, 샘표식품 등 다른 식음료주 대부분의 주가가 오르는 분위기였다.

증권 업계에서는 원재료 단가 상승 부담이 주요 식품 업체들의 가격 인상을 지속 자극할 것으로 판단하고 음식료 업종 투자 의견을 비중 확대로 상향 제시하는 모습이다. 이날 키움증권은 보고서를 통해 “오뚜기의 라면 가격 인상은 전반적인 식료품 물가 상승 측면에서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고 분석했다. 라면에서 벗어나 다른 식품에서도 판가 인상이 이뤄지면서 주요 식음료 업체들의 실적이 개선되는 효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본 것이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오뚜기의 라면 가격 인상으로 주요 경쟁사의 가격인상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업체들의 연간 실적 추정치가 상향 조정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라면뿐만 아니라 향후 4대 소재식품과 가공식품의 판가 인상이 더해지면서 주요 음식료 업체들의 실적 추정치가 상향 조정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16일 이데일리TV 빅머니 1부 ‘뉴스 in 이슈’ 방송.
오뚜기가 13년 만에 라면 가격 인상을 결정했지?

- “원자재 가격과 인건비 상승으로 가격 인상 불가피”

- 업계 내 ‘라면 가격 인상 도미노’ 불가피 전망

10여년간 동결하던 라면값을 인상하는 건데.. 원가 부담 등이 심각한 상황인가?

- 식품 원자재 가격 상승

- 인건비 상승

앞서 라면값 인상하려다 여론이 나빠지면서 무산됐지? 이번에도 그럴 가능성은?

- 지난 2월 인상 검토하다 백지화..부정적 여론 여파

- 원가부담 하반기 가중 우려..인상 불가피

- 여론 “올릴 만 하다” 우호적

가격 인상에 ‘라면주’ 어제 동반 급등했는데.. 향후 투자전략은?

- 오뚜기(007310), 농심(004370), 삼양식품(003230), 대상(001680), 오리온(271560), 풀무원(017810), 샘표식품(248170) 등 주목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