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90세 법무사, KAIST에 발전기금 20억 쾌척

  • 등록 2021-12-06 오후 5:45:39

    수정 2021-12-06 오후 5:45:39

김동명(왼쪽) 법무사와 이광형 KAIST총장. KAIST 제공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지난 10월 말 김동명(90) 법무사가 현금 3억원과 17억원 상당 부동산 등 총 20억원을 김재철 AI대학원에 발전기금으로 냈다고 6일 밝혔다.

KAIST와 기부자의 인연은 지난 9월 도착한 우편물 한 통으로 시작됐다. 김 법무사는 ‘증여 청약 의향서’라는 제목의 서류를 KAIST에 보냈다. 서류에는 자신의 현금과 부동산을 KAIST에 ‘사인 증여등기’ 방식으로 증여하려는데 동의·수용할 수 있는지를 묻는 자필 제안이 담겨 있었다. 사인 증여는 사망과 동시에 효력이 발생하는 생전 증여 계약이다.

1980년대부터 미래학을 공부하면서 새로운 기술 변화에 관심이 많았던 김 법무사는 대한민국을 이끌 미래산업이 AI 분야라는 확신에 따라 기부금 전달처를 김재철 AI대학원으로 지정했다.

김 법무사는 “최신 동향을 살펴보니 한국의 미래를 이끌 산업은 AI 분야라는 확신이 들었다”며 “KAIST가 세상을 바꾸는 과학기술로 국가와 사회 발전에 공헌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고 기부 계기를 전했다.

KAIST 관계자는 “기부자께서 기부 사실이 알려지는 것을 원치 않아 애초 비공개로 진행했다”며 “하지만 기부 소식은 널리 알려야 좋은 뜻에 동참하는 사람이 많아진다는 주변 설득에 따라 기부자 생각이 바뀌어 오늘에야 소식을 전하게 됐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