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동의의결 관련 공익법인, '한국인터넷광고재단' 출범

  • 등록 2014-11-18 오후 5:04:46

    수정 2014-11-18 오후 5:04:46

[이데일리 이유미 기자] 18일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 산하 공익재단인 한국인터넷광고재단(초대 이사장 신현윤)이 여의도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빌딩에서 출범식을 가졌다.

이날 재단 출범식에는 신현윤 초대 이사장(연세대 부총장), 노대래 공정거래위원장, 김용태 의원, 김기식 의원, 신학용 의원, 강정화 한국소비자연맹 회장, 김상헌 네이버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지난 5월 공정위가 네이버(035420)에 대한 동의의결을 확정함에 따라, 거래질서의 적극적 개선과 소비자 후생제고를 위한 구제방안으로 네이버가 중소사업자-소비자보호 목적의 공익법인 설립 및 기금을 출연 하기로 해, 그 동안 신현윤 연세대 부총장이 설립준비위원장으로 위촉돼 공익법인 설립을 추진해 왔다.

한국인터넷광고재단은 공정거래위원회 산하 공익 재단법인으로, 앞으로 인터넷 광고와 관련된 다양한 학술적 연구와 정책 제안, 소비자 피해구제, 중소사업자 지원을 위한 각종 공익사업을 수행하게 되며, 아울러 네이버 동의의결 이행을 점검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 관련기사 ◀
☞네이버 지식iN, 대학입시 수험생 고민 상담 지원
☞대우증권 "내년 코스피 1750∼2050포인트"
☞네이버, SW대학원 만든다..2016년 개교 목표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