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코스피 마감] 오미크론 공포 과했나…外 매수세에 2900 가까이 회복

오미크론에 일희일비…하루새 60P 뛰어올라
개인 홀로 '팔자' vs 기관·외국인 '사자'
시총 상위주 상승 우위…삼전 4%대↑
  • 등록 2021-12-01 오후 3:50:38

    수정 2021-12-01 오후 3:50:38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 1일 코스피 지수는 2% 넘게 뛰어올랐다. 전일 오미크론에 대한 불확실성과 월말 MSCI 지수 리밸런싱으로 연중 최저점을 갈아치웠지만, 이날은 외국인과 기관 동반 매수시에 힘입어 급반등하면서 낙폭을 일부 회복했다.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0.71포인트(2.14%) 상승한 2899.72에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2860선에서 출발해 한때 2837선으로 미끄러졌지만 이내 상승 전환해 2905선까지 치솟는 등 한때 2900선을 회복했다.

증권가는 외국인을 중심으로 한 반발 매수세에서 이유를 찾았다. 원달러 환율이 9거래일 만에 1170원대로 하락한 점도 외국인 수급에 우호적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전일에는 백신 효능이 약할 것이라는 우려에 지수가 크게 밀려났다면, 금일은 머크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긴급승인과 화이자 백신 오미크론 중증 환자 유발 막을 수 있다는 이슈와 한국 수출 호조 소식에 반등했다”면서 “당분간 오미크론 이슈에 코스피 장세는 일희일비 할 수 있다”고 짚었다.

최근 급등락 과정에서 코스피 2800선 초반에서는 가격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했다. 이 연구원은 “코스피 2800선은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 10배, 주가순자산비율(PBR) 1배 수준으로 밸류에이션 측면에서도 단기 지지선으로 의미있는 지수대”라고 설명했다.

제공=마켓포인트
이날 수급별로는 개인이 9955억원을 순매도했다.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908억원, 9084억원을 순매수했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 비차익을 합쳐 7673억원 순매수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매수 우위를 보였다. 기계, 철강및금속, 전기전자, 운수창고, 화학 등이 3%대, 운수장비, 제조업, 건설업이 2%대 올랐다. 유통업, 전기가스업, 보험, 종이목재, 증권, 음식료품, 서비스업, 비금속광물 등이 1%대 오름세를 기록했다. 의료정밀이 6% 넘게 하락했고, 통신업, 은행, 섬유의복이 1% 미만으로 빠졌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도 상승 우위를 보여줬다. 삼성전자(005930)가 4.35%, SK하이닉스(000660)가 2.19% 등 강세를 보였다. NAVER(035420)카카오(035720)도 각각 2.36%, 0.41% 올랐다. 삼성바비오로직스가 1% 미만으로 올랐고, LG화학(051910)(3.46%)과 삼성SDI(006400)(0.73%) 등도 오름세였다. 현대차(005380)기아(000270)도 3% 안팎으로 상승했다. 전일 급락한 카카오뱅크(323410)카카오페이(377300)는 각각 -0.61%, -4.82% 하락했다.

회사의 주요 브랜드의 견고한 수요 대비 주가 하락이 과도하다는 평가를 받은 LG생활건강(051900)이 4.17% 상승했다.

한편 이날 거래량은 5억5345만주, 거래대금은 12조1267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상한가 종목 없이 773개 종목이 올랐고, 하한가 종목 없이 122개 종목이 하락했다. 36개 종목은 보합에 머물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