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추미애, "맞으면서 컸다"는 윤석열에 회초리...합성사진 공개

  • 등록 2021-12-08 오후 5:10:00

    수정 2021-12-08 오후 5:45:00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추미애 법무부 전 장관이 회초리를 들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종아리를 때리는 합성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추 전 장관은 8일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의 페이스북 게시물에 한복을 입은 자신이 종아리를 드러낸 윤 후보를 향해 회초리를 들고 있는 사진을 댓글로 남겼다.

사진=페이스북
추 전 장관이 이러한 댓글을 단 김 대변인의 게시물은 윤 후보가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 출연해 발언한 내용을 다룬 기사다.

윤 후보는 전날 방송한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아버지인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로부터 “엄하게 훈육 받으며 컸다”며 “대학 다닐 때 맨날 밤늦게 술 먹고 놀다가 아버지한테 맞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체벌로는 아무것도 해결되지 않는다”고 비꼬았다.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 페이스북 게시물에 추미애 법무부 전 장관이 남긴 댓글
한편, 추 전 장관은 이날 윤 후보 측을 향해 “고발하겠다고 협박하는 것은 민주적 지도자로서 바람직한 태도가 아니”라며 “대통령 후보인 공인으로서 검증에 당당하게 임해야 한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윤 후보 부인 김건희 씨가 과거 유흥주점에서 ‘쥴리’로 일했다고 보도한 매체와 해당 기사를 페이스북에 공유한 추 전 장관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전날 페이스북에 “쥴리라고 하면 안 되는 이유가 나왔다. (‘주얼리’이기 때문이었나!)”라는 글을 올렸다. 또 이날 관련 보도를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쥴리에 대한 해명; 쥴리할 시간이 없었다’ 근데 ‘주얼리’에 대하여는? (커튼 뒤에 숨어도 주얼리시절 목격자가 나타났네요!)”라고 했다.

윤 후보는 검찰총장 재직 당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대척점을 이루며 대권주자로 부상했다. 과거 윤 후보의 지지율 추이에서 추 전 장관이 ‘때리면 때릴수록 오른다’는 양상이 나타나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