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 노작문학상에 시인 신동옥

2001년 '시와반시' 통해 '등단'
내달 16일 노작문학관서 시상
  • 등록 2016-09-13 오후 2:44:16

    수정 2016-09-13 오후 2:44:16

신동옥 시인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신동옥(39) 시인이 2016년 제16회 노작문학상을 받는다. 13일 화성시문화재단과 노작문학관에 따르면 제16회 노작문학상 수상자로 신동옥 시인이 선정됐다. 시인창작기금으로 2000만원이 수여되며 시상식은 10월 16일 노작문학관에서 열린다.

신동옥 시인은 1977년 태어나 2001년 계간 ‘시와반시’를 통해 등단했다. 저서로는 시집 ‘악공 아나키스트 기타’, ‘웃고 춤추고 여름하라’. 산문집 ‘서정적 게으름’이 있고, 2010년 윤동주상 젊은작가상을 수상한 바 있다.

노작문학상은 일제강점기 동인지 ‘백조’(白潮)를 창간하며 낭만주의 시를 주도했던 시인이자, 극단 ‘토월회’를 이끌며 일제에 굴하지 않은 예술인이었던 노작(露雀) 홍사용(1900-1947) 선생의 정신을 기리고자 지난 2001년부터 그 해 가장 주목할 만한 작품 활동을 펼친 시인에게 수여되고 있다.

제1회 안도현 시인을 시작으로 이후 이면우, 문인수, 문태준, 김경미, 김신용, 이문재, 이영광, 김행숙, 김소연, 심보선, 이수명, 손택수, 장옥관, 신용목 시인이 수상했다.

올해부터는 신극 운동을 이끌었던 노작 홍사용 선생의 업적을 기리기 위하여 희곡부문이 신설됐다. 한편 올해 ‘노작문학상 수상작품집’은 새봄출판사에서 10월 출간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