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3.49 39.5 (-1.28%)
코스닥 926.20 4.6 (-0.49%)

'코로나19' 3분 진단키트 3월 상용화, 국산 백신 연말까지 만든다

과기부, '2021년 업무계획'
약물재창출 치료제 상반기···바이러스기초연도 설립
민간우주개발촉진법 제정, 고체연료 발사장 구축 추진
  • 등록 2021-01-20 오후 12:00:00

    수정 2021-01-20 오후 12:00:00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침(타액)으로 3분 이내 코로나19 진단이 가능한 진단키트를 3월까지 상용화한다.

국산 백신은 연말까지 만들어 내년에 접종하고, 약물재창출로 발굴한 치료제를 상반기 중에 의료 현장에 활용한다. 한국바이러스기초연구소 출범에 따라 신종 감염병 대응 연구도 본격화하기로 했다.

과기부는 ‘2021년도 업무계획’을 20일 발표하며 이 같이 코로나19 대응 계획을 밝혔다.

과학분야에서는 △우리 기술로 신속진단키트·치료제·백신(3종 세트) 확보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핵심 기술개발 청사진 마련 △우주 상업화 가속화와 고체연료 발사체 발사장 건설 △바이오와 소부장을 미래먹거리로 준비 등을 중점 추진 계획으로 강조했다.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이 19일 과기부 기자실에서 ‘2021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업무계획’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3분 진단·약물재창출 치료제 활용

우선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신속진단키트가 3월까지 상용화할 예정이다. 세계 최초로 침만으로 3분 내에 감염여부를 진단하는 코로나19 반도체 진단키트 개발을 완료하고, 조속한 승인을 통해 현장에서 활용할 예정이다.

약물재창출을 통해 개발한 후보물질 2종(나파모스타트, 카모스타트)은 보건복지부와 협의해 상반기 내 의료현장에 적용하기로 했다. 용홍택 연구개발정책실장은 “침(타액)을 활용해 감염여부를 진단하는 반도체 기반 키트를 현재 산·학·연·병이 함께 개발하고 있으며, 3월 이내에 상용화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치료제 분야에서는 항체 치료제가 임상 2상을 마쳤고, 약물 재창출을 통해 2종 임상을 완료해 현장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해외 백신 도입과 전 국민 대상 무료 백신 접종이 추진되는 가운데 국산 백신 개발도 계속한다.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지원위원회를 중심으로 전임상, 해외임상 등 지속 지원해 올해 말까지 국산 백신 개발을 완료하고, 내년에는 국민을 대상으로 접종할 계획이다.

정병선 과기부 1차관은 “백신 개발은 해외 수입과 국산 개발 투트랙 전략으로 추진해 왔으며, 미래 감염병 대응을 위해서라도 우리 기술로 백신을 만들고, 국민에게 접종해야 한다”며 “mRNA 백신 플랫폼 기술 등을 추경으로 지원해 전임상단계에 있으며, 올해말까지 개발을 완료해 내년에는 적어도 국민에게 백신을 접종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민간우주개발촉진법 제정, 고체연료 발사장도 구축

올해는 국가 우주 개발에서 변화도 추진된다. 차세대중형위성(3월) 발사를 시작으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를 10월에 발사한다. 내년을 목표로 달 궤도선 개발을 계속하고, 한국형위성항법시스템(KPS) 구축도 추진한다.

전 세계적으로 국가 주도 우주개발서 민간 주도 우주개발로 전환되는 가운데 올해 상반기 중으로 ‘민간우주개발촉진법’ 제정을 추진하고, 지난해 한·미 미사일지침 개정에 따라 올해부터 오는 2024년까지 고체연료 발사체 발사장 구축도 시작한다.

정 차관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중심으로 국가 우주개발이 이뤄지면서 민간 기술 발전이 부족했는데 차세대중형위성 2호부터 민간이 주도해 개발하기 위한 법적 체계를 마련하고, 외국처럼 민간 우주생태계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며 “지난해 한미미사일지침 개정에 따라 국내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해 고체연료 발사체 발사장도 구축할 계획”이라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