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신규 코픽스, 1% 벽 넘겨..주담대 기본 3%부터

8월 기준금리 인상 대비 선반영된 시장금리 적용
기준금리 인하 전 2020년 5월 이후 15개월만에 1%대
시중은행 주담대 하단 3%선 돌파
  • 등록 2021-09-15 오후 3:45:13

    수정 2021-11-24 오전 7:49:56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주택담보대출을 신규로 받을 때 적용되는 신규취급액기준 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코픽스)가 지난 8월 기준 1.02%를 기록했다. 전월 대비 0.07%포인트 오른 수치다.

지난달 26일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0.5%에서 0.75%로 오른 것에 영향을 어느정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1%대를 회복하기는 기준금리 인하 직전인 2020년 5월(신규취급액 코픽스 1.06%) 이후 15개월 만이다.

자료 : 은행연합회
15일 은행연합회는 8월 기준 코픽스를 공시했다. 8월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는 1.02%로 전월(0.95%) 대비 0.07%포인트 상승했다. 기존 주담대 대출자에 적용되는 잔액 기준 코픽스도 0.02%포인트 오른 1.04%를 기록했다.

은행의 저리조달자금까지 포함한 신잔액기준 코픽스는 0.83%로 전월 대비 0.02%포인트 상승했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1% 벽을 넘기는 한국은행 기준금리를 0.5%로 낮췄던 지난해 5월(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1.06%) 이후 15개월만이다. 2020년 5월 기준금리 인하 뒤 신규취급액 코픽스(2020년 6월 기준)는 0.89%로 한달만에 0.17%포인트가 떨어진 바 있다.

은행권에서는 이번 금리 상승은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5%에서 0.75%로 올린 효과가 소폭 반영된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8월 코픽스는 8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한달간 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비용지수”라면서 “26일 인상된 기준금리 영향이 많이 반영됐다고 보기에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기준금리 인상을 앞두고 선반영된 시장금리가 코픽스 금리에 영향을 미친 것 같다”면서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영향은 다음달 가봐야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시중은행들은 지난달 기준금리 인상 직후부터 예금 금리를 올렸다. 가장 빨리 예적금 금리를 올린 신한은행도 27일 예적금 상품 금리를 0.2~0.3%포인트 올린다고 밝혔다. KB국민, 하나, 우리, NH농협은행 등 시중은행들도 예금 금리를 줄줄이 올렸지만 8월말 혹은 9월 초다.

이 때문에 10월 코픽스가 더 뛸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은행 수신의 70~80%를 차지하는 예금 금리가 본격적으로 반영되는 시기가 9월이기 때문이다.

한편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상승하면서 16일부터 적용되는 시중은행 주담대 금리도 일제히 인상 조정됐다. 우대금리 축소 기조에 맞춰 최하단 금리가 3%대가 됐다.

모 시중은행의 신규취급액 코픽스 적용 주담대 금리는 16일부터 3.0%~3.71%로 고시됐다. 직전일(15일) 2.93~3.64% 대비 0.07%포인트 올라간 수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