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정용진 결국 사과, "내 자유로 상처..전적으로 내 부족 탓"

13일 SNS에 사과글 올려
"동료와 고객 발길 돌린다면 정당성 잃어"
  • 등록 2022-01-13 오후 4:34:47

    수정 2022-01-13 오후 4:50:15

[이데일리 전재욱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13일 최근 `멸공` 논란에 휩싸인 데 대해 SNS를 통해 “저의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이라고 게재했다. 그룹 주요 계열사인 이마트 노조까지 나서 우려를 표하자 사과의 뜻을 표한 것이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SNS 갈무리.
정 부회장은 “나로 인해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린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고 말해, 최근 스타벅스, 이마트 등 소비자 불매 운동으로까지 번진 사태의 심각성을 받아들였다.

그는 연말연시 SNS에 멸공(공산주의와 공산주의자를 멸함) 단어를 지속적으로 언급해왔고 이게 정치권에서 정략적으로 이용하면서 논란이 확산했다. 일각에서는 신세계그룹에 대한 불매 운동과 되레 구매 운동이 벌어지는 기류가 감지됐다.

한국노총 전국이마트노동조합은 전날 성명에서 “고객과 국민께 분란을 일으키고 회사의 이미지에 타격을 주는 정 부회장의 언행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날 정 부회장의 SNS 게시글을 두고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정 부회장은 고객과 임직원이 회사의 중요한 가치라는 걸 강조해왔는데, 이번 일로써 이런 가치가 훼손된다는 지적이 일자 모든 게 자신의 탓이라고 인정하고 사과한 걸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