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58.41 11.67 (+0.5%)
코스닥 824.65 2.4 (+0.29%)

이낙연 총리 "4대강 자연성 회복하겠다.. 통합 물관리 추진"

'세계 물의 날' 기념식 참석
"연내 전체 16개 보 개방 처리방안 시행"
  • 등록 2018-03-22 오후 3:27:46

    수정 2018-03-22 오후 3:27:46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국내 최대 물 산업 박람회인 ‘2018 워터 코리아(WATER KOREA)’ 전시장을 참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세종=이데일리 이진철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22일 “물의 위기를 정부는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아랄해나 4대강 사업의 전철을 밟지 않도록,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아 지속가능한 국토환경을 조성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세계 물의 날’ 기념식에서 “금강과 낙동강의 녹조로 생태계 파괴와 식수 위생에 대한 우려가 높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가 전철을 밟지 않겠다고 언급한 아랄해는 1960년대에 구소련이 농지를 넓히기 위해 아랄해로 유입되는 강을 메웠다. 그러나 결과는 반대로 나타났다. 연간 4만 톤의 어획량을 올리던 아랄해는 사막으로 변했고, 농지는 염분피해로 쓸모없는 땅이 돼버렸다. 이 총리는 반대의 시책을 편 인도 사례도 꼽았다. 1985년에 최악의 가뭄을 맞은 인도 라자스탄은 토양과 산림을 복원했고, 그 결과로 가뭄의 고민도 해결했다.

이 총리는 “이런 상반된 경험은 어느 쪽이 지속가능한 길인지를 인류에게 가르쳐 주었다”면서 “자연을 인위적으로 바꾸는 회색 인프라가 아니라, 자연을 닮은 녹색 인프라로 눈을 돌려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4대강의 자연성을 회복하겠다”면서 “정부는 세 차례에 걸쳐 10개 보를 시범적으로 개방했다. 그 효과를 분석해서 올해 안에 전체 16개 보의 개방 등 처리 방안을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 통합 물관리를 추진하겠다”면서 “물관리 일원화 법안을 국회가 처리해 주시는 대로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해당사자가 참여하는 거버넌스 기반을 마련해서 유역 단위 물관리를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20세기가 석유전쟁의 시대였다면, 21세기는 물전쟁의 시대가 될 것이라는 우려가 결코 과장으로 들리지 않게 됐다”면서 “유엔이 세계 물의 날을 지정하고, 국제사회의 공동노력을 촉구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절수와 담수화 같은 수량 확보, 오염방지와 정화 같은 수질 개선, 상하수도 시설과 하수처리를 포함한 물의 효율 제고, 가뭄과 집중호우 등에 대비하는 재난 대처 등 물산업과 행정의 여지는 상상보다 넓다”면서 “물산업에 정부가 민간의 노력을 지원하면서 정부 스스로도 선도적 유인책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