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58.41 11.67 (+0.5%)
코스닥 824.65 2.4 (+0.29%)

외교부 "베이루트 폭발사건, 인명피해 접수된 것 없다"

재외국민 주택 일부 파손
  • 등록 2020-08-06 오후 2:57:04

    수정 2020-08-06 오후 2:57:04

카카오톡을 통해 공유되는 레바논 베이루트 2차 폭발 현장 모습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대형 폭발사고와 관련해 재외국민 인명피해는 없고 일부 재산피해가 발생했다고 외교부가 6일 전했다.

김인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현재까지 대사관에 접수된 인명피해는 없으며, 재외국민 2명의 주택 일부 파손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공관에서는 대책반을 설치하고 사고현장 인근 병원도 일일이 조사하고 있으며 치안당국과의 긴밀한 연락체계를 구축해 계속 우리 국민의 피해현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레바논에는 우리 국민 140여명과 유엔 평화유지군 동명부대원 280여명이 체류 중이다.

외교부는 우리 국민의 피해현황을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레바논 정부와 국민들을 돕기 위한 인도적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폭발 사고는 지난 4일 오후 6시10분경(현지시간) 베이루트 항구에서 발생했다. 2차례의 대형 폭발로 현재까지 135명이 숨지고, 5000명이 넘게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