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새만금, 2조원 규모 투자 유치 본격 시동건다

SK컨소시엄 '산업투자형 발전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창업클러스터 구축 및 데이터센터 유치 등 계획
  • 등록 2020-09-16 오후 2:00:00

    수정 2020-09-16 오후 2:00:00

[이데일리 김용운 기자] 새만금에 2조원 규모의 대규모 산업투자 계획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새만금개발청은 ‘창업클러스터 구축 및 데이터센터 유치 산업투자형 발전사업’ 사업자 공모에 대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약 2조원 규모 투자를 제안한 SK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새만금 데이터센터 조감도(사진=새만금개발청)
‘산업투자형 발전사업’은 첨단 벤처기업 육성을 위한 창업 클러스터와 글로벌 정보통신(IT) 기업을 겨냥한 데이터센터 등 총 6000억원 이상의 투자사업에 대해 수상태양광 발전사업권 200MW(메가와트)를 투자혜택으로 부여하는 사업모델이다.

새만금의 광활한 부지와 일조여건 등을 전략적으로 활용해 태양광 발전사업을 마중물로 첨단산업 기업을 유치하고 새만금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사업자 공모를 진행했다.

새만금청은 사업제안서의 현실성, 구체성, 새만금 내부개발 촉진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SK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협상을 거쳐 11월경 사업협약 및 사업자지정 절차를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SK컨소시엄은 산단 2공구에 커뮤니티 역할을 하는 복합도서관을 기반으로 융합형 생산공간 및 지원공간 등을 구성하고 총 3만3000㎡규모의 창업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사업기간(20년)에 누적 300여개 기업을 유치 및 육성할 계획을 제안했다.

창업 및 유치 기업에 대해서는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 로컬라이즈 군산 등 창업클러스터 운영 경험을 활용해 기업의 목표와 현황과 성장단계를 고려한 맞춤형 지원을 추진한다.

또한 새만금의 풍부한 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산단 5공구에 대규모 데이터센터를 2029년까지 구축하고 관련 투자를 유치해 아시아 데이터센터 허브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데이터센터에 최적화된 전력 인프라 시설을 설치하고 데이터센터 4개동을 2024년까지 1단계로 완공한 뒤 2단계로 2029년까지 16개 동으로 확장 조성할 계획이다. 새만금에 첨단기업 유치의 장애요소로 지적되어왔던 ICT 인프라 부족문제의 개선을 위해 해저케이블 및 광통신망 구축도 추진한다.

SK컨소시엄 관계자는 “새만금개발청과 함께 첨단 분야의 벤처를 발굴 · 육성하고 10년 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유니콘기업을 1개 이상 탄생시키겠다는 목표를 향해 협력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새만금개발청은 SK컨소시엄이 사업자로 지정될 경우 현대중공업, GM대우 철수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큰 활력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창업 클러스터 및 데이터센터 구축을 통해 300여개의 기업유치와 더불어 2만여명의 누적고용 창출이 가능해져서다. 또한 새만금 지역 내 전략 산업이 기존의 화학, 자동차 등 중공업 중심에서 AI, 데이터개발·보안, 사물인터넷(IoT), 지능형·스마트 산업 분야로 4차 산업을 중심으로 급속히 재편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은 “이번 SK컨소시엄 투자 유치는 그동안 침체 된 지역분위기를 일거에 반전시키는 기회가 될 것이고, 이를 통해 본격적인 대기업 투자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사업의 성과를 바탕으로 새만금의 재생에너지를 지렛대로 해양 레저파크 및 복합 산업단지 조성 등 혁신적인 전략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