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일 수도권 최대 7cm 눈…서울시, 제설 2단계 비상근무

19일 오후부터 저녁까지 최대 7cm 강설
출퇴근시간 대중교통 집중 배치 30분 연장
  • 등록 2022-01-18 오후 5:06:37

    수정 2022-01-18 오후 5:06:37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서울시는 오는 19일 오후부터 서울 등 수도권에서 적게는 2~5㎝, 많은 곳은 7㎝의 적설이 예보됨에 따라 내일 오전 8시부터 제설 2단계를 발령하고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제설 2단계 발령으로 서울 지역에서는 9000여명의 인력과 1200여대의 제설차량·장비가 제설작업에 투입된다.

시는 서해지역 강설 이동 경로에 설치된 CCTV를 통해 강설 징후를 사전 포착했다. 이에 서울에 눈이 내리기 전 골목길, 급경사지 등 취약도로 우선으로 제설제를 사전 살포하고, 인력과 장비도 총동원해 강설에 대비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시민들의 출·퇴근길 혼잡을 막기 위해 오는 19일 대중교통 출퇴근시간대 집중배차시간을 30분씩 연장 운행한다. 이에 따라 지하철 1~8호선은 출근시간대 36회, 퇴근시간대 20회씩 증회 운행하고, 배차간격을 집중배차시간대와 동일하게 출근시간대 2.5~4.5분, 퇴근시간대 3~5분 간격으로 최소 유지할 예정이다.

폭설로 인한 도로통제 및 버스 우회 상황은 도로전광표지(VMS)와 정류소의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를 통해 신속하게 안내될 예정이다. 또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 누리집과 트위터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내일 오후부터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된 만큼, 내일은 출근길부터 승용차 이용을 자제하고 대중교통을 이용을 당부 드린다”며 “시민불편이 없도록 제설작업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눈보라를 뚫고 퇴근하고 있다.(사진=뉴스1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