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핏서울, 카카오벤처스 등서 15억원 투자 유치

  • 등록 2019-06-04 오후 2:27:09

    수정 2019-06-04 오후 2:27:09

사진=버핏서울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온·오프라인그룹 운동 플랫폼 업체 버핏서울은 컴퍼니케이파트너스와 카카오벤처스로부터 15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건으로 버핏서울은 시리즈 A 투자 유치를 마무리했다. 버핏서울은 서울대 체육교육학 및 경영학을 전공 후 10년 이상 체대 입시교육기관을 운영한 장민우 대표가 이끄는 스타트업이다. 버핏서울은 20~30대 직장인 중심의 그룹 운동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오프라인 그룹 운동뿐만 아니라 온라인 미션, 포인트 보상 등 프로그램으로 사용자들의 참여를 유도한다. 2017년 3월 1기 출범 이후 지원자 1만2000명을 돌파했다.

버핏서울은 기존 헬스장과 운동 트레이너가 겪는 불편을 해결한 것이 특징이다. 일정시간 동안 비어있는 헬스장을 서비스 공간으로 활용하고 트레이너가 교육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서비스 운영을 돕는다.

장민우 버핏서울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버핏서울은 온라인 서비스 강화, 오프라인 공간 확장 등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며 “운동 산업 종사자에게는 새로운 수익 모델을, 고객에게는 합리적인 가격의 운동 프로그램을 제시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투자를 이끈 정신아 카카오벤처스 대표는 “개인의 정체성과 취향을 중시하는 밀레니얼 세대의 특징이 부각되고 직장인의 여가시간 활용 수요가 늘어나면서 관심사 기반 커뮤니티 시장이 빠르게 커지고 있다”며 “버핏서울이 다가올 트렌드를 빠르게 선점하고 차별화된 운영 방식으로 운동 산업 전반의 수준을 한층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