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야수화된 남조선 그린 '오징어게임'"…인기엔 '침묵'

北 매체, '오징어게임' 통해 남한 비판 주력
"불평등한 사회에 격분 자아내게 해"
  • 등록 2021-10-12 오후 2:32:53

    수정 2021-10-12 오후 2:32:53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북한의 한 매체가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을 두고 한국과 자본주의 사회의 실상을 드러냈다고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해당 매체는 ‘오징어 게임’의 전 세계적인 인기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12일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최근 약육강식과 부정부패가 판을 치고 패륜패덕이 일상화된 남조선 사회의 실상을 폭로하는 TV극 ‘오징어 게임’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보도했다.

덧붙여 “오징어게임이 인기를 끌게 된 것은 극단한 생존경쟁과 약육강식이 만연된 남조선과 자본주의 사회 현실을 그대로 파헤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해당 매체는 ‘오징어 게임’이 넷플릭스가 서비스 중인 세계 83개국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전세계적 인기를 누리는 것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남한 사회를 비판하는 데만 집중했다.

이어 삶의 끝자락에 몰린 참가자들이 자신의 목숨을 걸고 벌이는 게임을 주제로 한 드라마 내용을 설명하며 “인간을 극단적 경쟁으로 내몰고 그 속에서 인간성이 말살돼 가는 야수화된 남조선 사회”라고 비판했다.

매체는 “특히 (이 TV극은) 1등이 아니면 죽어야 한다는 약육강식의 경기규칙을 만들어놓고 처참한 살육이 벌어지는 경기를 오락으로 여기며 쾌락을 느끼는 부자의 형상을 통해 불평등한 사회에 대한 격분을 자아내게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로 지난 9월 17일 첫 공개돼 전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