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소변 보자 다른 여행가방으로...9살 아이의 7시간 '악몽'

  • 등록 2020-06-03 오후 2:44:30

    수정 2020-06-03 오후 2:44:30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여행용 가방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9세 남자아이가 의붓어머니에 의해 7시간 동안 가방에 갇혀 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충남 천안서북경찰서
3일 충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A군(9)은 지난 1일 정오쯤 가로 50㎝, 세로 71㎝ 정도 크기의 여행용 가방에 들어갔다. A군의 의붓어머니인 B씨(43)는 A군을 가방에 들어가도록 한 후 외출했다 오후 3시 20분쯤 귀가했다. 이어 A군이 가방에 소변을 본 것을 확인하고 다시 크기가 좀 더 작은 가방으로 옮겨 감금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처음 A군을 가로 50㎝·세로 70㎝ 정도 크기의 여행용 가방에 들어가게 했다가 다시 가로 44㎝·세로 60㎝ 크기 가방에 들어가도록 했다. 이에 따라 A군은 총 7시간 넘게 가방에 있었다.

당시 집 안에는 B씨의 친자녀 2명도 함께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A군의 친부는 일 때문에 다른 지역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A군은 두 번째 가방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B씨는 오후 7시25분쯤 자택인 천안 서북구 백석동의 한 아파트에서 A군이 여행용 캐리어에서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있다고 119에 신고했다. 이후 A군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흘 째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피해 아동은 지난달에도 머리를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B씨를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아동학대처벌법)위반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