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하늘길 다시 열린다'…노선 확대 분주한 항공사들

日, 오는 11일부터 韓 등 70여개국 무비자 입국 허용
아시아나, 오는 30일부터 나리타 등 노선 운항 증편
제주, 31개월 만에 오사카·삿포로 노선 재운항
티웨이·에어부산도 후쿠오카 등 노선 운항 증편
  • 등록 2022-10-06 오후 3:25:07

    수정 2022-10-06 오후 3:25:07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국내 항공사들이 일본행 노선 운항을 본격적으로 확대한다. 일본 정부가 오는 11일부터 무비자 입국을 허용한데 따른 조치다. 특히 저비용항공사(LCC)들은 일본 노선 매출 비중이 상당한 만큼 노선 재운항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인천국제공항 전경. (사진=연합뉴스)
아시아나, 日노선 운항률 코로나 이전 40% 회복 목표

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020560)은 오는 30일부터 도쿄의 상징 노선인 인천-나리타의 경우 주 10회에서 12회로 주 2회 증편한다. △인천-오사카는 주 7회에서 10회△인천-후쿠오카는 주 3회에서 7회 △인천-나고야는 주 2회에서 3회로 각각 증편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양국 수도로의 접근성이 우수해 성수기 탑승률이 98%에 육박하는 김포-하네다 노선의 증편도 계획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2019년 하계 스케줄 기준으로 일본 노선을 주간 총 143회 운항했지만 코로나19 팬데믹(감염병 대유행)과 한일 양국 간 무비자 여행 협정 폐지로 수요가 급감해 현재는 주 29회 운항 중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증편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일본 노선의 운항률을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대비 약 40% 수준까지 회복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LCC, 日노선 재운항·증편에 적극적

저비용항공사들도 일본 노선 재운항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제주항공(089590)은 지난 1일부터 인천-나리타·오사카·후쿠오카 노선에 매일 2회 일정으로 증편 운항을 시작했다. 제주항공은 지난 1일부터 김해-나리타·오사카·후쿠오카 노선도 주 7회(매일)로 증편해 운항하고 있다.

제주항공은 또 오는 30일부터 2020년 3월 운항을 중단한 지 31개월만에 김포-오사카와 인천-삿포로 노선에 주 7회(매일) 일정으로 재운항을 시작한다. 인천-나리타 노선은 매일 3회로 증편할 예정이다.

티웨이항공(091810)도 오는 14일부터 인천-후쿠오카·나리타·오사카 노선을 각각 주 4회에서 주 7회로 증편한다. 티웨이항공은 지방발 일본 노선의 재운항도 검토 중이다. 에어부산(298690)도 이달 중순부터 부산-후쿠오카·오사카 노선을 증편하고 인천-오사카 노선도 운항 횟수를 늘릴 방침이다.

일본 정부는 오는 11일부터 우리나라를 포함한 70여개국에 대해 무비자 입국과 개별 자유여행을 허용한다. 일본 정부는 또 하루 5만명으로 제한했던 입국 인원 제한도 폐지한다. 앞서 일본은 코로나19가 확산되자 2020년 3월 관광목적으로 한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했다.

LCC들은 일본 여객 수요(2019년 기준)가 전체 여객 수요의 55%에 달할 정도로 비중이 높아 외국인 입국 전면 금지에 따른 타격이 컸다. LCC들은 일본 정부의 무비자 입국 허용으로 국제선 여객 수요 회복과 함께 실적 개선도 기대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일본은 거리도 가깝고 음식 문화 등도 비슷해 우리나라 국민이 선호하는 여행지 중의 하나”라며 “일본은 LCC들에게 단일 국가 중 매출 비중이 가장 높은 국가인 만큼 무비자 입국 허용에 따른 여객 수요 증가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