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너무하다"…의붓아들 장례식도 참석 안 한 고유정

  • 등록 2019-06-13 오후 3:07:48

    수정 2019-06-13 오후 3:07:48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이 범행 사흘 후인 지난달 28일 오후 3시 25분께 범행 전 구입했던 청소용품 중 일부를 환불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고유정(36)이 의붓아들의 장례식에도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상당경찰서는 13일 고씨의 재혼 남편 A(38)씨가 전처와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이 지난 3월 2일 숨진 사건에 대해 수사를 진행중에 있으며 조만간 제주로 건너와 고씨를 직접 조사할예정이라고 밝혔다.

고씨의 의붓아들인 B군(4)은 제주 친가에서 지내다가 이들 부부와 함께 키우기로 합의하면서 지난 2월28일 충북 청주 집으로 왔다. 그러나 B군은 집에 온지 이틀만인 3월 2일 아버지와 함께 자다 침대 위에서 숨졌다.

당시 경찰은 B군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에서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결과를 통보받았다. 이는 B군의 몸에서 외상이나 장기 손상은 없었으며, 약물이나 독극물도 검출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B군이 사망할 당시 집에는 고씨 부부 외에는 아무도 없었지만 두 사람 모두 “왜 숨졌는지는 모른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B군은 사망 직후 제주에서 장례를 치렀으나 고씨는 B군의 장례와 발인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문제로 재혼한 남편 A씨는 고씨에게 “왜 힘들때 곁에 있어 주지 않느냐”며 화를 냈고, A씨 집안 등 주변에서도 “아무리 의붓아들이지만 너무한다”는 목소리가 터져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청주상당경찰서 관계자는 “고유정에 대한 조사는 제주지검과 협의해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며 “의붓아들 사망원인에 대해 고의와 과실, 단순 변사 등 다양한 가능성을 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