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2.95 86.74 (-2.8%)
코스닥 913.94 22.27 (-2.38%)

레고켐바이오, 美 기업에 신약 후보물질 기술이전…총 3255억원(종합)

美바이오텍 ‘픽시스 온콜롤지’와 기술이전 계약
로열티 및 기술이전 발생시 수익배분 옵션 포함
진행성 고형암 치료제로 개발 계획
  • 등록 2020-12-02 오후 3:06:39

    수정 2020-12-02 오후 3:06:39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레고켐바이오(141080)는 미국 신약개발 전문 바이오회사인 픽시스 온콜로지(Pyxis Oncolog)와 1일(미국 현지시간) 총액 3255억원 규모의 항체-약물 복합체(ADC) 항암신약 후보물질인 LCB67의 개발 및 전세계 판권(한국 제외)에 대한 글로벌 기술이전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회사는 이번 계약을 통해 선급금 약 105억원과 단계별 마일스톤 3150억원을 포함 총 3255억원을 지급받을 예정이며, 별도의 로열티도 받을 수 있다.

레고켐바이오 측은 “현재 진행중인 임상시료생산에 대한 비용도 완료되는 내년에 전액 지급받을 예정”이라며 “별도로 추후 픽시스사의 지분 일부와 제3자 기술이전 발생시 수익의 일부를 배분 (Profit Sharing) 받는 옵션행사 권리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레고켐바이오는 항체파트너인 와이바이오로직스에게 이번 기술료 수익을 사전합의된 비율로 배분할 예정이다.

LCB67은 레고켐바이오의 고유 차세대 ADC플랫폼 기술에 2016년 와이바이오로직스로부터 도입한 DLK1 항체를 결합한 항암 신약후보물질이다. DLK1은 소세포폐암, 간암 및 다양한 고형암 대상의 신규 종양표적이다. 픽시스는 의학적 요구가 높은 진행성 고형암 대상으로 신약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용주 레고켐바이오 대표이사는 “픽시스의 주요 멤버들은 다수의 신약개발을 성공적으로 이끈 미국의 대표적 전문가들인 바, LCB67을 누구보다도 효율적으로 개발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픽시스의 라라 설리번(Dr. Lara Sullivan) 대표이사는 “레고켐바이오의 고유ADC플랫폼은 기존 기술 대비 뛰어난 안정성뿐만 아니라 획기적으로 개선된 생산성의 장점을 가지고 있고 이러한 기술이 적용된 LCB67은 다양한 암종에 효과적인 치료제로의 충분한 잠재력을 갖고 있다”며 “이번 파트너쉽을 통해 LCB67을 최대한 빠르게 임상단계로 진입시킬 것이며, 고통받고 있는 많은 환자에게 새로운 치료제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계약은 지난 10월 ABL 바이오와 공동개발한 ROR1 ADC의 CStone사 기술이전에 이은 ADC 분야에서의 2 번째 국내 바이오벤처 간 ADC협력의 성공 사례다. 레고켐바이오는 올해에만 4개의 ADC 분야 글로벌 기술이전을 성사시켰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