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프랜차이즈 업계, IPO 포기하고 자진상폐하고...왜?

가맹사업, 기업 영속성·안정성 보장 어려워
교촌 직상장...후발업체 IPO 준비 수월해져
  • 등록 2022-05-23 오후 4:44:19

    수정 2022-05-23 오후 4:48:12

23일 이데일리TV 뉴스.
<앵커>

버거·치킨 프랜차이즈 맘스터치가 이달 31일 코스닥시장에서 상장 폐지됩니다. 부정적 이슈가 불거질 때마다 점주 피해로 이어진다며 자진 상폐하는 것인데요. 맘스터치가 비상장사로 전환하면서 프랜차이즈 기업의 영속성과 안정성 문제가 다시 거론되고 있습니다. 이지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가성비 버거’로 입지를 다져온 맘스터치(220630).

국내 버거 업계에서 매장 수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성장했지만, 스스로 상장 폐지를 택했습니다. 외부 경영 간섭을 최소화하고, 사업에 집중하기 위해서라는 입장입니다.

업계에서는 프랜차이즈 기업의 상장유지가 쉽지 않지 않은 이유로 ‘경영의 불투명성’을 꼽습니다.

맘스터치의 자진 상폐 역시 사업 성과와 재무 상황 등 각종 정보를 공개해야 하는 공시 의무와 주주간섭을 피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해석합니다. 본사가 가맹점주 쥐어짜기식 경영을 하더라도 사회적 비난이나 제재를 피하기 쉽다는 겁니다.

미스터피자 운영사인 엠피대산이 정우현 전 회장의 가맹점 갑질논란과 횡령·배임으로 상장 폐지 위기에 놓였던 것도 비슷한 맥락에서 해석할 수 있습니다.

맘스터치의 상장 폐지 확정으로 프랜차이즈 상장사는 엠피대산(065150)디딤(217620), 교촌에프앤비(339770) 등 세 곳으로 줄게 됩니다. 지난 2020년 교촌에프앤비가 증시에 입성한 후 기업공개(IPO)에 성공한 프랜차이즈 기업은 전무한 상황입니다.

프랜차이즈 기업의 신규상장이 쉽지 않은 것과 관련해서는 경영의 영속성·안정성 부족이 꼽힙니다. 상장 심사요건으로 기업 영속성, 경영 투명성, 재무 안정성 등이 평가되는데, 식음료 업계는 유행에 민감하고 경쟁이 치열해 시장 변동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실제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에서 탈락했던 치킨브랜드 BHC는 불투명한 지배구조를 이유로 증시 입성에 고배를 마셨습니다. 기업공개 의지를 내비쳤던 커피전문점 카페베네, 이디아커피, 투썸플레이스도 경쟁 심화 및 실적 둔화로 상장 계획을 철회하거나 무기한 연기했습니다.

[이은희/인하대 소비자학과 교수]

“프랜차이즈 업계에 신규 사업자들이 많이 유입되면서 경쟁이 치열해 안정적으로 경영이 이루어진다는 확신이 부족하기 때문에...”

다만 교촌에프앤비가 업계 최초로 직상장에 성공한 것은 물론 안정적으로 안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만큼 후발업체에 좋은 선례가 될 것이라는 의견도 나옵니다.

반복되는 프랜차이즈 업계의 상장 잔혹사가 언제 마침표를 찍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이데일리TV 이지은입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