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70.86 12.45 (+0.53%)
코스닥 830.67 6.02 (+0.73%)

빅히트 하룻새 시총 2조원 증발…개미는 또 샀다

상장 후 이틀 연속 하락…22%↓
장 마감 직전 한때 20만원선 하회하기도
기관 외국인 기타 모두 파는데 개인만 사자
개미 홀로 1600억 순매수
  • 등록 2020-10-16 오후 4:33:30

    수정 2020-10-16 오후 4:33:30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빅히트(352820)엔터테인먼트가 상장 이틀째 20% 이상 하락하면서 20만원 초반으로 뚝 떨어졌다. 특히 이날은 주가가 빠르게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변동성 완화장치(VI)가 발동되는 등 심한 변동성을 보이다 장중 19만원대로 미끄러지기도 했다. 이날 하루동안 빅히트 시가총액은 2조원 날아가면서 시총 순위도 38위로 밀렸다.

[사진공동취재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코스피 상장 첫날인 15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1층 로비에서 열린 빅히트의 상장 기념식에서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의장과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6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빅히트는 전 거래일 대비 22.29%(5만7500원) 하락한 20만5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전날 4% 대 하락한 데 이어 상장 후 이틀 연속 내린 셈이다.

수급별로는 개인이 1603억2400만원 어치를 순매수했으며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37억7300만원, 48억3300만원 어치를 순매도했다.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의 사례를 보고 빅히트가 더 오를 수 있다고 베팅한 개인 투자자는 이틀 연속 순매수세를 보였다. 전날인 15일에도 개인은 빅히트의 주식을 2435억원 어치 쓸어 담았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593억원, 82억원 어치 주식을 내던진 것과는 반대다. 이들 중 적지 않은 투자자가 30만원보다 비싼 가격에 주식을 매수한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이날 하루 시가총액만 무려 2조원 가까이 감소했다. 전날 마감가인 25만8000원 기준 시총 8조7323억원에서 이날 하루에만 22.3%(1조9462억원) 감소한 6조7861억원을 기록했다. 데뷔 첫날 33위였던 시총 순위도 38위로 떨어졌다.

빅히트가 이처럼 상장 초반 내리막길을 걷자 개인투자자들 사이에서는 공모가가 너무 높은 수준에서 책정됐던 것 아니냐는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 방탄소년단(BTS)의 경제적 가치를 인정하더라도 단일 그룹에 대한 의존도가 너무 높은 데다 병역 문제가 걸려 있다는 점이 리스크로 꼽혀왔다.

이처럼 공모 청약 주식의 변동성이 큰 상황에서 공모 과정 개선에 대한 지적도 나온다. 김민기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개인 공모 주식 배정 같은 경우 최근 이슈가 많은데 경쟁이 심하다보니 장기 투자를 하려는 실수요자는 원하는 만큼 배당을 못 받고 공모 첫 날 상한가 치고 빠지는 개인들이 더 많이 들고 있다면 이 역시 시장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지 못한다고 볼 수 있다”며 “이 부분은 현재 국내 제도 개선이 미진하다”고 진단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