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빙그레 상표 출원·풀무원은 반려묘…달아오르는 펫푸드 시장

빙그레, 이달초 '빙고' '에버그로' 상표 출원 출사표
풀무원, 반려견에 이어 반려묘 시장도 진출
2020년 약 6조 시장 전망…진출 줄 이을 듯
  • 등록 2018-03-20 오후 3:43:37

    수정 2018-03-20 오후 3:43:37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식음료 업체들이 경쟁적으로 펫푸드 시장 진출을 선언하고 있다. 이미 여러 분야의 유통업체들이 관련 제품을 시판 중이지만, 펫푸드 시장의 성장 가능성이 여전히 크기 때문이다.

한국펫사료협회에 따르면 2012년 2500억원 규모였던 국내 펫푸드 시장은 2016년 4600억원으로 배 가까이 성장했다. 반려동물 관련 전체 시장 규모도 2012년 9000억원에서 지난해 2조2900억원으로 커졌고, 오는 2020년에는 5조8100억원까지 커질 전망이다.

빙그레는 반려동물 관련 상표를 등록하고 펫푸드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빙그레는 이달 초 특허청에 반려동물 관련 상표 ‘빙고’와 ‘에버그로’(evergrow) 등을 출원했다. 동물용 식품·음료·식기·간식 등 도소매업과 동물용 식품·음료, 애완동물용 간식·껌·사료·모래, 동물사료용 영양보충제, 동물용 약제용 등이다.

빙그레 관계자는 “신사업을 모색하고 있는 가운데 반려동물 식품 사업도 그 중 하나로 추진 중”이라며 “관련 제품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풀무원건강생활은 20일 반려묘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반려동물 건강 먹거리 브랜드 ‘아미오’가 반려묘를 위한 프리미엄 주식 ‘아미오 그레인 프리’을 출시한 것. 육식동물인 고양이의 특성과 필요 영양 성분을 고려해 기능성 제품을 포함해 3종을 선보였다.

풀무원 관계자는 “1인 가구의 증가로 독립적인 성향의 고양이를 반려동물로 키우는 이들이 늘면서 반려묘 시장도 급성장하고 있다”며 “반려견 건강 먹거리를 통해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새롭게 출시한 반려묘 주식 아미오 그레인 프리를 시작으로 다양한 식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반려동물 관련 전체 시장 중 현재 반려묘 식품 시장은 약 765억(17%) 규모이지만 최근 연 평균 약 20%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농림축산식품부의 조사에 따르면 반려묘 수가 반려견 수 보다 높은 상승세를 보이며 관련 시장도 빠르게 성장하는 추세다.

한편 이들 업체 외에도 KGC인삼공사를 비롯해 CJ제일제당, LG생활건강, 동원F&B, 사조동아원, 하림펫푸드 등이 반려동물 사료와 간식을 시판 중에 있다.

풀무원 ‘아미오 그레인 프리’ 3종 제품. (사진=풀무원)
업계 관계자는 “생산기반과 유통망을 갖추고 있는 식품업체들은 펫푸드 사업에 진출하기가 수월한 측면이 있다”며 “앞으로 펫푸드 시장에 뛰어드는 식품업체들은 더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