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준석, 'n번방 발언' 黃 두둔…"텔레그램 이해 못 해 나온 실수"

  • 등록 2020-04-02 오후 1:36:29

    수정 2020-04-02 오후 1:36:29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사진=김태형 기자)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은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 호기심으로 방에 들어온 사람은 다르게 판단해야 한다고 발언한 황교안 대표를 두둔하고 나섰다.

이 최고위원은 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황교안 대표의 발언은 텔레그램과 암호화폐라는 두 기술의 익명성이 가지는 의미를 이해하지 못한 것에서 발생한 실수”라고 말했다.

그는 “황 대표는 법조인 출신이라 이런 사건에 대해서 법률적인 판단 능력이 부족한 분은 아니다”라면서 “일반적인 음란물 열람사건 등을 연상하고 발언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최고위원은 “예를 들어 온라인 광고로 자주 뜨는 ‘매력있는 이성을 만나보세요’라는 링크를 보내 호기심에 들어가본 경우 정도를 상정하고 한 법리적 판단”이라며 “이건 법조인이라면 누구나 가져야 할 ‘억울하게 처벌받지 않는 사람이 없어야 된다’는 방향에서의 접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이번 사건에서는 고의성이 존재하기 때문에 억울한 경우가 발생할 가능성은 매우 작다”면서 “암호화폐 지갑주소는 은행송금할 때 한자리 틀려서 오입금 하는 것 같은 상황이 발생하기 어렵고, 텔레그램 방에 비밀번호를 알고 입장하는 것은 방의 목적을 알고 있었다고 봐야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술적인 면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다는 점에 대해서 미흡함을 인정하고 수정된 입장을 내놓으면 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교안 대표는 전날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호기심에 (n번)방에 들어왔다가, 막상 보니 ‘적절치 않다’ 싶어서 활동을 그만둔 사람에 대해 (신상공개 등)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정치권의 비난이 이어지자 황 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개별적인 판단이 필요하다’고 밝힌 것은 일반론적인 이야기였다고 해명했다. 또 “n번방 사건 가해자와 참여자에게 무관용 원칙이 적용돼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