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7.33 5.8 (-0.19%)
코스닥 993.70 7.92 (-0.79%)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李, 대장동 몸통"…"尹, 수사나 하고 대통령 양보하길"

"대통령 되면 화천대유 주인 감옥 가" 尹 발언에
"증오·분열 부추기는 막말" 비판 쏟아낸 李 캠프
"수사가 천직, 법조계의 큰 두목으로 계속 남아야" 비꼬기도
  • 등록 2021-09-28 오후 5:05:59

    수정 2021-09-28 오후 5:05:59

[이데일리 이세현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선캠프 대변인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른바 ‘대장동 게이트’ 몸통으로 이 지사를 지목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수사나 계속하시고 대통령은 다른 분께 양보하길 바란다”라고 맞섰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뉴시스)
전 의원은 28일 논평을 통해 “윤 후보님의 대장동 수사 ABC지침 잘 읽어봤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검찰 출신답게 이재명 후보를 ‘감옥에 보내겠다’며 정치 보복을 공언하더라”면서 “이 후보에 대한 증오와 분열을 부추기는 이런 막말의 효과는 명백하다. 극우 지지층의 속을 시원하게 해서 지지를 얻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기득권과 야권 인사 연루에는 눈과 귀를 닫고, 국민 전체가 아니라 오직 지지층만 보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어 “윤 후보께서는 평생 수사에만 몰두하시다 보니 그 외 다른 부분에는 관심을 가지실 겨를이 없었을 것”이라며 “화천대유에 대해 국민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게 뭔가. 수사가 천직이신 만큼 법조계의 큰 두목으로 계속 남아주셨으면 한다”고 비꼬았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 “제가 대통령이 되면 대장동 같은 일은 없을 것이고, 화천대유의 주인은 감옥에 갈 것”이라며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대장동이 전국에 수십 개 더 생길 것이고, 화천대유의 주인은 밝혀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또 “지난 14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이 지사는 대장동의 설계자가 이재명이라고 자기 입으로 실토했다”라며 “이번에 우리가 대장동 게이트의 진실을 제대로 규명하지 못한 채 대선을 치르고, 그래서 자칫 정권교체에 실패한다면, 저들은 대한민국 전체를 대장동 아수라판으로 만들지도 모른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전 총장은 “핵심이자 출발점은 공영개발로 땅값을 후려쳐 강제수용해 땅 주인들에게 피해를 주고, 팔 때는 분양가 상한제를 피해 비싸게 분양해 수분양자들에게 피해를 준 수천억원 배임범죄”라고 규정하며 이 지사가 대장동 개발 의혹의 몸통이라는 주장을 재차 펼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