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실시간중계]카카오페이, 최고 55대 1로 마감…182만명 몰려

100% 균등배분…청약자 1~3주 예상
28일 환불 진행 11월 3일 상장예정
  • 등록 2021-10-26 오후 4:09:37

    수정 2021-10-26 오후 4:09:37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카카오페이가 청약 마지막 날 오후 4시 경쟁률이 최고 55대 1로 마감했다. 4개 증권사에 총 182만명이 청약에 참여해, 최소 1주에서 최대 3주까지 배정받을 수 있을 거로 보인다.

26일 대표 주관사인 삼성증권(016360)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삼성증권의 청약 경쟁률은 25.59대 1로 나타났다. 대표 주관사인 삼성증권에 배정된 물량은 230만2084주로 가장 많다. 이어 공동 주관사인 대신증권(106만2500주)이 19.04대 1을 기록하고 있으며 인수단으로 참여한 한국투자증권(70만8333주)이 55.10대 1. 신한금융투자(17만7083주)가 43.05대 1을 각각 기록했다.

앞서 청약 첫 날인 지난 25일에는 오후 10시까지 청약이 이뤄졌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지난 25일 기준 청약 경쟁률은 10.69대 1을 기록했다. 이에 따른 증거금은 2조442억1770만원이다. 전체 425만주인 일반 배정 물량에 4542만7060주의 청약이 접수됐다. 카카오페이의 청약은 100% 균등배정으로 진행된다. 이에 최소 청약 단위인 20주에 해당하는 증거금 90만원만 납입하면 배정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증권사별로 보면 한국투자증권과 신한금융투자는 1주, 삼성증권은 2주 대신증권은 3주 등을 배분받을 수 있을 거로 보인다. 1주 더 받을 확률은 한투 24%, 신한 66%, 삼성 82%, 대신 24%다.

2014년 국내 최초 ‘간편결제’를 시작으로 출발한 카카오페이는 국내 모바일 금융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카카오톡과 카카오페이 앱 두 개의 유입 채널을 바탕으로 빠르게 성장해왔다. 이에 올해 6월 말 기준 카카오페이 누적 가입자 수는 3560만명에 이르고, 월간 활성 이용자수(MAU)는 2000만명이다. 거래 규모 역시 크게 늘어나 출범 첫 해 1인당 평균 결제액은 6만6000원 수준이었던 것이 5년 차에는 무려 15배나 늘어나 1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앞서 카카오페이는 규제 이슈 등 불확실성 속에서도 기관들의 높은 관심 속 수요예측을 마쳤다. 카카오페이의 수요예측에는 총 1545곳의 기관이 참여, 경쟁률 1714대 1을 기록했다. 이에 공모가는 희망밴드(6만~9만원) 최상단인 9만원으로 결정됐다. 특히 기관이 상장 후 일정 기간(최장 6개월) 주식을 팔지 않겠다는 의무보유확약 비율이 70.4%에 달했다.

상장 이후로도 카카오페이는 다양한 신규 서비스 확대 등을 통해 성장 동력을 지속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모바일 주식거래서비스(MTS) 출범, 디지털 손해보험사 설립 등을 통해 이용자들의 편의를 도울 수 있는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이번 공모자금 역시 증권 리테일 사업 확장, 디지털 손보사를 위한 자본 확충, 유망 핀테크 기업 인수합병(M&A) 등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한 바 있다.

한편 카카오페이는 오는 11월 3일 코스피(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