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우건설 노조 “대우건설 매각 절차, 비상식”

2일 기자회견 개최…“짜고치는 판”
  • 등록 2021-07-02 오후 5:31:31

    수정 2021-07-02 오후 5:31:31

[이데일리 황현규 기자] 대우건설 노동조합이 현재 산업은행 측이 진행하는 대우건설 매각 절차를 비판,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전국건설기업노조 대우건설지부는 2일 서울 을지로4가 대우건설 본사 앞에서 ‘매각대응 비상대책위원회’ 출정식을 열고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대우건설 노조는 “산업은행과 KDB인베스트먼트가 매각주관사 선정 25일 만에 본입찰 강행이라는 비상식적 행보를 자행하고, 본입찰에는 예상대로 DS네트웍스 컨소시엄과 중흥건설 두 개 업체만 참여해 처음부터 ‘짜고 치는 판’이었음을 증명했다”고 주장했다.

2일 서울 중구 을지트윈타워 앞에서 열린 대우건설 매각대응 비상대책위원회 출정식 기자회견에서 노조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날 심상철 대우건설지부 위원장은 삭발식도 강행했다.

노조는 입찰 7일 만에 재입찰을 진행하는 것이 비상식적이라고 지적했다. 노조는 “이런 상식 밖의 결정이 특정 업체를 밀어주기 위한 밀실·특혜 매각의 모습이 아니면 무엇이냐”며 “재입찰은 명백한 입찰 방해이자 특정 업체를 밀어주는 배임에 해당한다”면서 “정책금융기관이 주도하는 국가자산 매각이 졸속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산업은행이 밀실·특혜·짬짜미 매각을 즉시 중단하고, 노조와 협의기구를 구성한 뒤 새로운 원칙에 따라 투명하고 공정한 매각 절차를 다시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금융권에 따르면 대우건설 최대주주인 KDB인베스트먼트는 본입찰에 참여한 중흥건설과 DS네트웍스 컨소시엄 등 2곳에 이날 오후 3시까지 다시 한번 인수 가격을 써내라고 재입찰을 통보했다. 지난달 25일 진행된 본입찰에서 중흥건설은 2조3000억원을, DS네트웍스 컨소시엄은 1조8000억원을 각각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