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역사교과서 집필 후보 75명 확보···‘부실 편찬’ 우려 여전

집필진 규모에 2배수 달하지만 공모 지원자 수 ‘비공개’
역사학계 “옥석 가려 뽑기에 부족···부실·밀실 편찬 우려”
  • 등록 2015-11-10 오후 4:09:11

    수정 2015-11-10 오후 4:09:11

[이데일리 신하영 기자] 중학교 ‘역사’와 고등학교 ‘한국사’ 국정교과서 개발을 맡은 국사편찬위원회(국편)가 역사교과서 집필진 후보로 75명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초 국편이 구성하려던 집필진 36명에 비해 2배수가 조금 넘는다. 하지만 공모에 지원한 응모자 수는 여전히 공개하지 않고 있어 ‘부실 편찬’ 우려를 낳고 있다.

국편 관계자는 10일 “현재 초빙과 공모를 포함해 모두 75명을 확보했다”며 “공모를 통해 지원한 응모자 수는 추후 논의를 거쳐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국편은 중학교 교과서 21명, 고등학교 교과서 15명 등 36명 규모로 집필진을 구성하겠다며 지난 4~9일 사이 공모를 진했다.

국편이 확보한 집필진 후보 75명은 36명에 비해 2배수에 달하는 수치지만 여전히 ‘부실 편찬’ 우려가 제기된다. 옥석을 가려 뽑기에는 후보자 수가 너무 적은 게 아니냐는 지적 때문이다. 실제로 국편은 이번 공모에 응한 지원자 수는 밝히지 못하고 있다.

집필진 공개와 관련해서는 ‘밀실 집필’ 우려를 낳고 있다. 당초 국편은 “집필진 모두를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여기자 성희롱 논란으로 사퇴하자 “안정적인 집필이 우선”이라며 집필진 비공개를 시사하고 있다.

한철호 동국대 역사교육과 교수 “국편이 애초에 밝힌 대로 좌·우 양극단을 배제하고 타당한 학자들로 집필진으로 꾸린다면 이를 공개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며 “공개를 못하는 것 자체가 집필진 구성이 제대로 안 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지적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