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이준석 5명 지명?…억측"…당 내홍에도 `굳건`(종합)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1차 회의
최재형, 혁신위 허위 사실 발언 중단 요청
  • 등록 2022-06-27 오후 6:04:38

    수정 2022-06-27 오후 6:09:25

[이데일리 배진솔 기자]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재형 의원은 27일 혁신위에 대한 허위 사실 발언 중단을 요청했다.

최재형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혁신위 1차 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김정재 의원이 이준석 대표가 혁신위원 5명을 임명했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김 의원이 잘못 알고 그런 말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본인이 방송국에 자기가 잘못 알고 이야기한 것이므로 정정해달라고 요청했다는 연락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다만 혁신위와 관련해서 많은 말을 하고 있다”며 “확인되지 않은 사실, 억측을 가지고 혁신위 활동에 장애가 될 수 있는 말을 하는 것은 혁신위의 책임을 맡고 있는 저로서는 용납하기 어렵다. 앞으로 그런 발언을 자제해줬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앞서 김 의원은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서 “최고위원들 (혁신위원) 한사람씩 추천하라고 하고 본인이 5명을 지명했다”며 “이준석 대표의 혁신위라고 보면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이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김정재 의원이 제가 혁신위에 5명을 지명했다는 허위사실을 이야기했다”며 “김 의원은 제가 지명한 혁신위원 5명이 누구인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혁신위 첫 회의가 진행되는 상황 속에서도 이준석 사조직론을 내세워 끝까지 흔드려고 하는 모습이 의아하다”고 비판했다.

최 위원장은 혁신위를 둘러싼 당내 갈등에 대해서 “(저를 포함한) 저희 위원들은 당내 갈등이 혁신위 활동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설사 당내 갈등이 있다고 해도 혁신위는 흔들리지 않고 나아갈 것”이라고 했다.

이날 혁신위 회의에서도 당내 갈등에 대한 자성의 목소리가 나왔다.

최 혁신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선거 승리에 자만해 제자리에 머물거나 빈 밥그릇을 놓고 다투는 모습으로 비치면 우리 당에 대한 국민의 시선이 언제 싸늘하게 바뀔지 모른다”고 말했다.

당 중진 의원인 조해진 부위원장도 “선거 이후 국민에게 보여주고 있는 당의 모습이 책임있는 집권당의 모습과 거리가 멀다”며 “가치와 정책을 앞세워서 국민에게 봉사하는 것이 아니라 권력투쟁하고 권모술수하는 것을 정치활동으로 생각하고, 말꼬리 잡거나 유아적 감정싸움을 정치행위로 착각하는 모습도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 부위원장은 “총선이 2년도 남지 않은 지금이 우리당의 미래를 스스로 개척할 수 있는 혁신의 골든타임”이라며 “총선 압승을 담보할 수 있는 역량을 구축하고 보수가치를 지속적으로 구현하면서 롱런(장기간 흥행)하는 정당의 기초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혁신위는 올해 연말까지로 활동 계획을 잡았다. 우선 7월 3일 오후 3시 혁신위원들의 난상토론을 통해 혁신위 어젠다를 논의할 예정이다. 어젠다별로 소위를 나눠 논의한 안건들은 실현 가능한 안건일 경우 곧바로 최고위에 올려 추인한다.

김종혁 대변인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난상토론 통해서 우리가 어떤 것을 어젠다로 잡고 어떤 소위를 나눌것인가 결정할 것이다. 그 결정에 따라 소위 활동이 시작될 것”이라며 “또 일단 지방을 순회하면서 지방에서 당원들 목소리를 직접 들으며 어떤 문제점, 고민이 있나 찾아나가고 뿐만 아니라 국회의원, 원외 당협(위원장들), 일반 국민이 국민의힘에 개혁을 요구하는 목소리들도 여론조사를 통해 수렴할 예정”이라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