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0.09 23.31 (-0.74%)
코스닥 1,039.43 3.36 (-0.32%)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영탁·임영웅 상표, 사업성 보고 신청… 예천양조 무관"

영탁·임영웅 상표출원인 인터뷰
“상표출원은 누구나 할 수 있어”
“사업성이 있을 것 같아 했을뿐”
“예천양조 측과 아무 관계 없어”
  • 등록 2021-07-28 오후 3:58:27

    수정 2021-07-28 오후 4:02:59

임영웅(왼쪽)과 영탁(사진=뉴에라프로젝트)
[이데일리 윤기백 기자] 트롯 가수 영탁, 임영웅 관련 상표를 출원한 김씨가 ‘예천양조 관계자’라는 일부 매체의 보도에 대해 “예천양조 관계자가 아니다”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김씨는 28일 이데일리와 전화통화에서 “다수의 매체가 예천양조 관계자라고 보도하고 있는데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바로잡았다.

일부 매체에서 김씨에 대해 예천양조 안동총판을 담당하고 있다고 표현한 부분에 대해서는 “안동총판 대표는 이모씨”라며 “내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영탁, 임영웅 관련 상표를 출원한 이유에 대해서는 “사업성과 가치를 보고 상표를 출원한 것뿐”이라며 “등록이 안 되면 그걸로 끝인데, 마치 특정 의도를 갖고 출원한 것처럼 보여 무척 난감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씨는 “상표 출원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특허청을 통해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이라며 “나는 예천양조 관계자도 아니고, 예천양조가 진행한 상표 출원과는 더더욱 관계가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특허정보 검색사이트 키스프리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10월 영탁 생일인 5월 13일을 뜻하는 0513, 지난해 11월 임영웅의 생일을 기념하는 문구인 ‘0616우리곁愛’ 등을 상표 출원했다. 현재 심사 중으로, 상표로 등록되진 않은 상태다.

한편 영탁막걸리 제조사 예천양조는 김씨와는 별개로 영탁 측과 ‘영탁’ 상표권 등록을 두고 대립 중이다.

영탁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뉴에라프로젝트 측은 “아티스트의 원 소속사와 적극 협력하여 예천양조 측의 상표권 관련 행위들이 TOP6의 퍼블리시티권을 침해하고 있는지에 대해 면밀히 살피고 대응할 것”이라며 “합법적인 협력 관계를 맺고 있는 광고 기업들의 불편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히며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