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콤, 최고 사양 액정타블렛 '와콤 신티크 프로 27' 발표

10월 2일까지 부산일러스트레이션페어(BIF) 와콤 부스에서 최초 공개
  • 등록 2022-09-29 오후 4:10:49

    수정 2022-09-29 오후 4:10:49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세계적인 타블렛 전문 기업 와콤(Wacom)은 크리에이터 및 디자이너, 디지털 콘텐츠를 제작하는 창작자를 위한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액정타블렛 와콤 신티크 프로 27을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와콤)
다양한 분야의 크리에이터를 위해 제작된 와콤 신티크 프로 27은 최상의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화면, 펜 기술, 다양한 액세서리들과 함께 쉽고 편안한 창작자의 사용 환경을 지원한다. 특별히 이번 신제품에는 와콤의 친환경 정책의 일환으로, 제품과 스탠드 구성품의 50% 이상을 재활용 플라스틱 수지(PCR)를 이용해 생산하며, 패키징 박스와 완충재에는 재생 용지만을 사용했다.

또한 와콤 신티크 프로 27은 27인치의 액정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새롭게 업그레이드 된 펜과 멀티 터치 기능, 인체공학적 디자인, 더욱 빨라진 반응속도, 선명하고 정확한 색 재현, 사용자 편의를 고려한 커스터마이징 옵션 기능 등 모든 영역에서 한층 더 업그레이드됐다. 최신 디자인의 얇은 베젤, 가벼워진 무게의 신제품 액정 타블렛은 기존 와콤 신티크 프로 24 제품보다 뛰어난 이동성을 자랑한다. 와콤 신티크 프로 라인업은 이번 신제품을 비롯해 와콤 신티크 프로 16, 와콤 신티크 프로 24 총 세 가지 화면 크기 라인업으로 완성됐다.

새롭게 출시된 프로 펜3는 와콤 신티크 프로 27의 작업환경에 있어 펜 경험을 새로운 차원의 수준으로 향상시켜준다. 슬림한 쉐입의 기본 펜에는 다양한 구성품이 함께 제공된다. 펜의 무게 중심을 설정하는 금속 무게 추, 사이드 버튼 3개, 추가 그립 2개 등 사용자는 펜과 함께 제공되는 구성품을 통해 펜의 무게와 두께를 선택할 수 있고, 사이드 버튼 3개에 단축키를 설정하거나 또는 사이드 버튼을 사용하지 않을 수도 있다. 와콤 프로 펜 3는 8192 단계의 정밀한 필압 성능과 기울기 인식 기능을 갖췄으며, 와콤 EMR(전자기공명) 기술이 적용돼 별도 배터리 및 충전이 필요 없다. 이외에도 서로 다른 10개 지점의 터치를 동시에 인식하는 멀티 터치 기능은 버추얼 프로덕션 분야 창작자들에게 매우 유용하며, 정밀한 스크린 조작과 함께 보다 효율적인 작업환경을 지원한다.

와콤 신티크 프로 27에는 120Hz 고주사율의 새로운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펜 입력 시 화면상 지연이나 시차가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4K 지원 고화질 디스플레이는 미국 영화산업 표준 DCI-P3 색영역을 98%, 디자인 및 사진 업계의 전문가용 기준인 어도비 RGB를 99% 충족해 높은 색 재현율을 자랑한다.

특히 팬톤이 인증한 2000여 개의 색상, 110가지의 피부톤을 정확하게 표현해주는 Pantone™ Validated와 Pantone™ SkinTone™ Validated 인증도 획득했다. 제품 양쪽 뒷면에는 각 4개씩 총 8개의 익스프레스 키(Express Keys™)가 탑재돼 있고, 사용자가 자주 쓰는 단축키를 입력해 작업 속도를 개선할 수 있다. 제품에 확장 트레이를 장착해 키보드나 스마트폰을 올려두거나 웹캠이나 단축키보드 등을 장착해 작업 환경의 효율성을 높이는 개성 있는 작업 환경을 만들 수 있다.

한편, 신제품 와콤 신티크 프로 27은 10월 2일까지 진행되는 부산일러스트레이션페어(BIF) 와콤 부스에서 최초 공개될 예정이다. 해당 행사에서는 신제품 와콤 신티크 프로 27을 비롯해 와콤 타블렛 전 모델을 체험할 수 있다. 와콤 신티크 프로 27은 오는 10월 국내 출시 예정으로, 사전예약 이벤트 및 오프라인 팝업 스토어를 통해 고객들을 만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