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80.77 3.25 (+0.1%)
코스닥 1,027.42 1.71 (+0.17%)

80%대출로 맹지에 주말농장? 대구 공무원들 투기의혹 수사의뢰

  • 등록 2021-04-08 오후 3:57:57

    수정 2021-04-08 오후 3:57:57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대구시 공무원 4명이 연호 공공주택지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성남주민연대 회원들이 8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LH해체와 주택청 신설 및 무주택자·N포세대 등을 위한 근본 대책 수립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구시는 8일 해당 공무원에 대한 수사를 경찰에 의뢰한다고 밝혔다. 시는 수사 의뢰 대상자들이 토지 개발 관련 부서에서 근무한 경력은 없지만 정보 취득 경위와 정당한 투자 행위 여부가 불명확해 수사를 의뢰한다고 설명했다.

해당 공무원들은 수성구청 6급 1명, 시청 4급·5급·6급 각 1명씩으로, 이들은 연호지구에서 농지로 부적합한 부정형 토지내 맹지를 매입해 주말농장으로 활용한다며 토지 매입금 대비 비율 80%나 되는 대출을 받는 등 투기 의혹을 받고 있다.

시는 LH사태 이후 임직원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행정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시·구·군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1차 공직자 투기 의혹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지난달 15일 시작된 조사는 22일 동안 이어졌다. 조사 대상은 시 및 구·군 전 직원, 대구도시공사 전 임직원 총 1만5408명이었다.

시는 이날 조사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투기 의혹이 적발된 공무원들에 대해 경찰 수사 의뢰했다. 내부 징계는 수사 진행 상황을 보고 판단한다는 방침이다.

이달 중순 시는 2차 조사를 시작해 공무원과 공사 임직원의 배우자 및 직계 존비속을 상대로 투기 의혹을 점검한다.

조사 대상지는 LH 주관 사업지구인 연호지구 공공주택, 테크노폴리스 산업단지 등 5개 지구 9159필지와 대구도시공사 주관 사업지구인 수성 의료지구, 안심 뉴타운 등 7개 지구 4761필지 등 모두 12개 지구 1만3920필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