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마이데이터·지역경제 살리는 블록체인 성공사례 많이 만들 것”

[만났습니다②]이원태 한국인터넷진흥원장
중고차 서비스, 기부 플랫폼 등 12건 과제 상용화 성공
올해 19건 시범사업 진행…선박검사관리 등 관심 높아
내년 수요조사 실시해 20건 선정 예정…바이오와 연계도 가능
  • 등록 2021-09-30 오후 4:33:48

    수정 2021-09-30 오후 7:17:14

이원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이 블록체인 시범사업 현황과 향후 계획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KISA 제공)


[이데일리 이후섭 기자] “금융을 넘어 공공, 통신 등 전 분야로 확산하는 마이데이터와 연계하고, 지역 특화산업에 적용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블록체인 성공사례를 많이 만들어 나갈 것이다.”

이원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은 30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블록체인 시범·확산사업 관련 향후 계획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KISA는 지난 2018년부터 블록체인을 통해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업무혁신이 가능한 서비스 발굴을 목표로 시범사업을 추진해왔다. 지난 3년간 총 34건의 시범사업을 추진해 △블록체인 기반 중고차 서비스 플랫폼 △탈중앙화 기부 플랫폼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의료전자문서 플랫폼 등 12건의 과제를 상용화하는데 성공했다.

올해에도 19건의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질병관리청의 백신접종증명 앱과 관련된 프로젝트도 분산ID(DID) 집중사업에 포함돼 진행 중일 뿐만 아니라 블록체인 기반 비대면 국민연금 수급권 확인 시스템 구축, 군 장병 복지 향상을 위한 블록체인 기반 전자지갑 서비스 구축 등의 과제가 포함됐다.

이 원장은 올해 시범사업 과제 중에 선박검사관리 플랫폼과 위험 구조물 안전진단 플랫폼 등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해양 사고 방지를 위한 선박의 무선설비, 선체 검사 등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통합 추적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해양 안전관리 분야에서 의미있는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며 “서울 중랑구 건물안전관리 시스템에 DID가 부여된 사물인터넷(IoT) 계측장비로 위험 구조물의 기울기, 진동 데이터를 수집하게 했다. 블록체인으로 추적 관리해 건물 무너짐 사고를 예방하는 첫번 째 사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ISA는 올해 시범사업과 더불어 온라인투표, 기부, 사회복지, 신재생에너지, 우체국 사업 분야에서 5개 확산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000만 명 이상 규모의 투표가 가능한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 투표시스템을 구축한다. 해당 시스템은 비밀투표를 보장하기 위해 투표 결과는 익명 처리 후 별도로 저장되며, 암호화된 데이터를 블록체인 상에 등록해 데이터의 위·변조를 방지한다. 추후 DID를 통한 신원 인증으로 무효표 검증 및 이중투표 방지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비대면 투표 필요성이 증가하면서 활용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 원장은 “비밀투표를 보장하고 신뢰성도 부여하며 선거비용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시스템”이라며 “시간은 다소 걸리겠지만 정부의 선거에도 쓰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KISA는 지난 7~8월 내년 블록체인 시범사업을 위한 공공과제 수요조사도 진행했다. 총 52개의 접수된 과제를 대상으로 전문가와 함께 타당성, 효과성 등을 분석해 20개 정도를 선정, 기술 및 법·제도 컨설팅을 거쳐 과제 내용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이 원장은 “마이데이터와 연계하는 제안도 있었고, 지자체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지역경제를 살리려는 데 관심이 많다”며 “바이오 기술과 연계하고, 온실가스를 관리하는 데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할 수도 있을 것이다. 국민이 일상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사례를 많이 발굴할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의 블록체인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혁신과제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