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바일 송금시장 열린다..카카오·라인이어 페이스북도 가세

페이스북 메신저, 美 모바일 송금 서비스 곧 시작
서비스 지역 확대시 다음카카오·네이버 등과 경쟁 예상
메신저 송금 서비스가 차세대 핀테크 핵심될 듯
  • 등록 2015-03-18 오후 4:19:41

    수정 2015-03-18 오후 4:19:41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12억명의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는 페이스북도 모바일 송금 시장에 진출한다. 주요 정보기술(IT) 기업들이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를 잇따라 출시하고 있지만, 신용카드 결제에 비해 효용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 기존 스마트폰뱅킹 보다 간편하고 편리한 모바일 메신저 송금이 차세대 핀테크(기술금융)의 핵심 기능이 될 전망이다.

18일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지난 해 영입한 데이빗 마커스 전 페이팔 사장의 노하우를 기반으로 모바일 메신저에 송금 기능을 탑재할 계획이다. 이를 이용하려면 은행이 발행한 비자 또는 마스터 직불카드가 있어야 한다. 서비스 비용은 들지 않는다.

페이스북은 우선 미국 먼저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세계 최대 규모의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인 만큼 페이스북의 세계 시장 진출은 그 영향력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국내 기업의 송금 서비스인 다음카카오(035720)의 ‘뱅크월렛카카오’, 네이버(035420) 라인의 ‘라인페이’ 등과의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이미 페이스북 메신저는 국내 사용자수에서 라인을 추월하며 2위에 올랐다. 코리안클릭에 따르면 페이스북 메신저의 국내 이용자수는 444만명 수준이다. 페이스북 가입자 수도 1100만명을 넘어서고 있다.

페이스북 메신저를 이용한 송금 과정. 친구와 메시지 대화 시작→$ 아이콘 클릭→원하는 송금 금액 입력→우측 상단에 있는 송금 버튼 클릭→본인 직불카드 번호 입력 (제공=페이스북)
각국 IT기업들, 잇따라 모바일 메신저 기반 서비스 출시

모바일 송금 서비스는 사용자 입장에서 더 간편하고 효율적이다. 스마트폰뱅킹의 경우 이체할 때마다 보안카드의 번호를 입력해야 하고 공인인증서를 통한 인증을 거쳐야 한다. 특히 타행 송금시 수수료를 내야한다.

그러나 모바일 메신저 송금 서비스는 한 번의 가입 절차만 거치면 메신저 지인끼리의 송금은 간편하다. 은행계좌 정보와 공인인증서도 필요없다. 송금 기능이 제품 및 서비스구매와 결합하면 곧 모바일 결제가 된다.

특히 메신저 서비스는 특정 모바일 단말기나 전화번호 등을 통해 신원 확인이 가능하기 때문에 본인인증 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된다. 페이스북 역시 실명 위주의 신원 확인 정책을 고수하고 있기 때문에 메신저 기반의 송금 서비스가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메신저 서비스인 ‘위챗’과 ‘웨이보’도 지난 해 부터 송금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으며 미국 메신저 서비스인 스냅챗은 ‘스냅캐시’를 내놨다. 국내의 경우에는 다음카카오가 금융결제원 및 16개 은행과 손잡고 카카오톡 친구끼리 돈을 이체할 수 있게 하는 뱅크월렛카카오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해 말 기준으로 가입자 수는 50만명을 넘어섰다. 네이버 역시 일본 미쓰이스미토모 은행 및 미즈호 은행과 제휴를 맺고 라인페이를 통한 일본 내 송금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 관련기사 ◀
☞[이슈n뉴스] 코스닥 대장주 줄다리기‥다음카카오 vs. 셀트리온
☞[특징주]코스닥 대장주 내준 다음카카오, 연일 '약세'
☞[종목클리닉] 다음카카오 / 삼성증권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