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검찰총장에 윤석열…文대통령 파격 선택에 기대와 우려(종합)

文대통령, 윤석열 발탁 통해 검찰개혁·적폐청산 의지 강조
‘칼잡이 강골검사’ 윤석열, 좌천성 보복인사 딛고 검찰총장 부활
엇갈린 여야 ‘환영 vs 혹평’…기수파괴 따라 검찰 고위직 대폭 교체
‘올 것이 왔다’ 부담스러운 재계 “가장 피하고 싶은 인물”
  • 등록 2019-06-17 오후 5:54:29

    수정 2019-06-17 오후 5:54:29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 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성곤·피용익·이승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박상기 법무부장관의 제청을 받고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했다. 파격 그 자체다. 고민정 대변인은 인선배경과 관련, “윤석열 후보자는 검사로 재직하는 동안 부정부패를 척결해 왔고, 권력의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강직함을 보여줬다”며 “특히 서울중앙지검장으로서 탁월한 지도력과 개혁 의지로 국정농단과 적폐청산 수사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검찰 내부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두터운 신망을 받아왔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후보자는 검찰 내에서 당대 최고의 칼잡이로 불리는 강골검사다. 이전 보수정부에서 좌천성 인사를 겪었지만 현 정부 출범 이후 검사장 승진과 더불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발탁된 데 이어 2년 만에 고검장을 거치지 않고 차기 검찰수장에 낙점됐다. 이는 검찰개혁과 적폐청산 기조를 흔들림 없이 이어가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드러난 인사다. 문 대통령의 핵심 국정과제인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문제가 본 궤도에 오를 지 주목된다.

내년 총선을 불과 10개월 앞둔 여야 반응은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개혁의 적임자’라며 환영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검찰개혁을 원하는 국민적 요구를 반영한 인사”라고 평가했다. 자유한국당은 ‘전형적인 코드인사’라며 반발했다. 민경욱 대변인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수사의 독립성은 날 샌 지 오래”라고 혹평했다. 야당은 특히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윤 후보자에 대해 혹독한 현미경 검증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 안팎에서는 기수파괴에 따른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윤 후보자는 문무일 현 총장보다 다섯 기수 아래인 사법연수원 23기다. 윤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검찰총장에 임명되면 검찰 관례에 따라 연수원 19기에서 윤 후보자와 동기인 23기까지 고검장·검사장 30여명의 줄사퇴가 불가피하다. 자연스럽게 검찰 고위직을 대폭 물갈이하는 후속인사로 이어질 수밖에 없어 검찰 내부에 적지 않은 동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재계는 윤 후보자 발탁에 ‘올 것이 왔다’며 부담스러워하는 분위기다. 윤 후보자가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각종 대기업 관련 수사를 강도 높게 진행해 왔기 때문이다. 윤 후보자는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 “‘오너 리스크’를 제거해 기업이 더욱 발전할 수 있게 하는 것이 검찰수사의 목표”라며 “삼성을 수사할 때도 수사하면 주가 가 올라가고 기업이 잘됐지, 기업 수사해서 망한 곳은 없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대기업 한 관계자는 “아마도 많은 기업들이 가장 피하고 싶은 인물이 검찰총장에 지명된 것 아닐까 싶다”고 당혹스러운 재계 분위기를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