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70.86 12.45 (+0.53%)
코스닥 830.67 6.02 (+0.73%)

[퇴근길뉴스] 외신, ‘김정은 사과’ 일제히 보도…“극히 이례적”

  • 등록 2020-09-25 오후 5:00:00

    수정 2020-09-25 오후 5:00:00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이데일리가 오늘 하루의 주요 이슈를 모아 [퇴근길 뉴스]로 독자들을 찾아갑니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스포츠 등 퇴근길에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세상 소식을 매일 오후 5시에 배달합니다. [편집자주]

△북한 “사격 후 A씨 부유물에 없었다”…시신훼손 부인

문재인(오른쪽)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8년 9월 18일 백두산 인근 삼지연 일대를 함께 걷고 있다.[사진=AFP제공]
북한은 25일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 A씨 피살 사건과 관련해 총기 발포는 인정했으나 사망 후 시신 훼손 부분은 부인했습니다. 북한 통일전선부는 이날 이같은 내용이 담긴 통지문을 청와대 앞으로 보냈는데요. 북측은 통지문에서 “우리 군인들이 정장의 결심 밑에 10여발의 총탄으로 불법 침입자를 향해 사격했다”며 “이 때 거리는 40∼50m였다고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사격 후 아무런 움직임도 소리도 없어 10여m까지 접근해 확인 수색했으나, 정체불명 침입자는 부유물 위에 없었다”며 “(대신) 많은 양의 혈흔이 확인됐다고 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군인들은 불법 침입자가 사살된 것으로 판단했고, 침입자가 타고있던 부유물은 국가비상방역규정에 따라 해상 현지에서 소각했다고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외신, ‘김정은 사과’ 일제히 보도…“극히 이례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외신들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를 발빠르게 보도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불행한 사건으로 남녘 동포를 실망하게 해 미안하다고 말했다”라고 전했습니다. 프랑스 AFP통신도 “북한이 월북자를 쏜 데 대해 사죄했다”라며 “김 위원장이 이번 사건을 불미스러운 일로 표현했으며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를 실망시킨 데 대해 사죄했다”라고 보도했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북한 지도자가 한국 국적자 피격 사망에 대해 사죄했다”고 긴급 보도했습니다. AP통신도 김 위원장의 사과 소식을 전하며 “북한 지도자가 특정 이슈에 관해 남측에 사과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extremely unusual)”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질병청, 25일(오늘)부터 만12세 이하·임신부 독감백신 접종 재개

사진=연합뉴스
25일 오후부터 만 12세 이하 어린이와 임신부를 대상으로 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이 재개됐습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2회 접종 대상자를 포함한 만 12세 이하 어린이와 임신부에 대해서는 오후부터 접종을 재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는데요. 일부 독감 백신의 상온 노출 사고로 지난 22일부터 국가접종사업을 전면 중단했으나 국가 조달 물량이 아닌 백신에 대해서는 우선적으로 접종을 재개하기로 한 것입니다. 이번에 접종을 재개하는 백신은 상온 노출 사고를 낸 의약품 유통업체 ‘신성약품’의 유통 물량과는 전혀 관련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현재 유료 접종 백신과 마찬가지로 각 의료기관이 개별적으로 구매한 백신입니다.

△ 경찰청장 “개천절 차량시위 엄정대응..현행범 체포·운전면허 취소”

김창룡 경찰청장 (사진=경찰청)
김창룡 경찰청장은 10월 3일 일부 보수단체가 준비 중인 서울 시내 집회를 ‘3중 검문소’ 운영으로 차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청장은 25일 경찰청에서 전국 경찰 지휘부 화상회의를 열고 “개천절 불법 집회에 법이 허용하는 모든 권한을 활용해 최대한의 경찰력과 장비로 완벽히 차단할 방침”이라고 말했는데요. 이어 “서울 시계(시 경계), 강상(한강 다리 위), 도심권 순으로 3중 차단 개념의 검문소를 운영해 도심권 진입을 차단하겠다”며 “주요 집결 예상 장소에는 경력과 장비를 최대한 동원해 집결을 철저히 차단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차량 시위와 관련해선 “준비·해산 과정에서 코로나19 감염 확산 위험이 있고 심각한 교통장애와 교통사고 발생 우려가 크다”며 “일반 불법집회와 마찬가지로 3중 차단 개념을 적용해 도심권 진입을 차단하는 등 엄정 대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불법 차량시위 운전자는 현행범 체포, 벌금 부과 등으로 처벌하는 것은 물론이고 운전면허를 정지·취소할 것”이라며 “차량은 즉시 견인하겠다”고 했습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